'스프링 캠프', "같이 있다는 게 너무 좋다" YB 팀 술자리에서 털어놓은 속마음
'스프링 캠프', "같이 있다는 게 너무 좋다" YB 팀 술자리에서 털어놓은 속마음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5.1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티빙 제공
사진 = 티빙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스프링 캠프’(연출 나영석, 박현용)가 YB 팀의 낭만적인 캠핑 첫날밤으로 초대한다.

'스프링 캠프'를 통해 유닛 활동에 도전하게 된 신서유기 멤버들은 강호동, 은지원, 이수근 OB 팀과 안재현, 규현, 송민호, 피오 YB 팀으로 나뉘어 봄 맞이 캠핑을 떠났다. 첫 공개부터 두 팀 모두 명불허전의 티격태격 케미로 폭소를 부른 가운데 14일(금) 공개되는 3화, 4화에서는 OB 팀이 무한 먹방 지옥을 예고, YB 팀은 맛과 멋이 있는 감성 무드에 취해 각기 다른 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YB 팀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기울이는 술잔, 새까만 하늘에 뜬 달과 선선한 밤공기까지 그야말로 감성 캠핑에 가득 취한다. 이에 벅차오른 YB 팀은 “같이 있다는 게 너무 좋다”며 환한 미소를 나눠 뭉클함까지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무르익어가는 분위기 속 YB 팀 멤버들은 그동안 속에 묻어뒀던 이야기까지 꺼내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진심을 전했다고 해, 이곳에서 어떤 깊은 대화가 오갔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그 가운데 이날 규현은 때 아닌 2행시의 늪에 빠져 박장대소를 일으킨다. 특히 자신이 심기일전해 내뱉은 2행시에는 냉정한 반응이 이어지는 것과 달리 피오가 내뱉은 아무말 2행시에는 집단 최면(?)이라도 걸린 듯 웃음이 폭발, 상반된 반응에 황당함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규현은 연이은 실패와 좌절을 딛고 2행시로 웃음을 선사할 수 있을지, 이날 밤 YB 팀이 술자리에서 털어놓은 속 깊은 대화가 무엇일지는 14일(금) 오후 4시에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4화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