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수리 맡긴 차 무단사용논란...“오늘도 시운전차 타고 퇴근하거든”
르노삼성, 수리 맡긴 차 무단사용논란...“오늘도 시운전차 타고 퇴근하거든”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5.3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수리를 맡긴 차로 다른 사람이 출퇴근했다면 어떠시겠습니까?

31일 자동차커뮤니티에는 "공식 서비스센터 직원이 무단으로 내차로 출퇴근 한다면?"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네티즌A씨는 지난26일 르노삼성 지정 공식 서비스센터에 차수리를 맡겼는데 수리기간 중에 센터직원이 고객의 차를 무단으로 출퇴근에 이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네티즌A씨는 차를 맡길 때보다 기름이 많이 줄고 주행거리가 50키로미터 이상 늘어난 점 등을 이상히 여겨 블랙박스를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블랙박스에는 센터 직원이 수리가 끝난 차를 가지고 부천에 있는 집까지 퇴근을 했다가 다음날 서울까지 출근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으며, 해당 직원이 하이패스 카드를 꺼내 잔액을 확인하고 "오늘도 시운전차 타고 퇴근하거든"이란 사적인 통화 내용까지 그대로 녹음 되어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터널 내 실선을 넘나들며 신호위반과 빗길 과속운전 등 난폭하게 운전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네티즌A씨는 "센터직원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면 무보험이라 보상도 받지 못하지 않았을까 끔찍하다"고 토로합니다.

다른 사람의 차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경우 자동차 불법사용죄에 해당돼 무거운 처벌을 받을 수도 있는 사항입니다. 전문가들은 "차를 수리 맡길 때 대부분 센터에서 블랙박스를 끄기 때문에 무단사용을 입증하기가 어렵다"며 "주행거리를 꼭 찍어 둘 것을 당부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