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착유시스템’ 설치 농가 65% 노동력 절감
‘자동착유시스템’ 설치 농가 65% 노동력 절감
  • 운영자
  • 승인 2014.12.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를 자동으로 짜주는 ‘자동착유시스템’을 설치한 농가 중 65%는 ‘노동력 부담을 덜기 위해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시스템은 로봇착유시스템으로도 불리며, 노동력은 덜고 산유량은 늘리면서 정밀한 젖소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시스템 운용과 비용 부담으로 널리 보급되지 못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고려대학교, 한경대학교와 함께 자동착유시스템을 설치한 농가 20곳과 설치하지 않은 농가 80곳을 대상으로 직접 면접 방식으로 만족도와 설치 희망 여부 등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시스템을 사용하는 농가의 55%는 만족, 35%는 보통, 10%는 불만족이라고 응답했다. 노동력 절감에 대해서는 65%가 만족, 10%가 불만족이라고 답했으며, 유량 증가에 대해서는 60%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 동기로는 노동력 절감(65%), 업체홍보, 직원고용 등 기타(20%), 체험목장 전환을 위한 전시효과(10%), 산유량 증가(5%) 등을 꼽았다.  운영상 어려운 점은 유두탐지지연 등 기계 실수(40%), 자동착유시스템유지와 관리(20%), 미적응 개체 관리(15%)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착유시스템을 설치한 후 주요 도태 원인은 부적합 유두 배열(55%), 유방염(20%) 순이었다. 유지보수 계약 체결 관련 질문에는 90%가 업체와 계약해 운영 중이며, 한 해에 500만 원∼700만 원 정도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앞으로 이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하는 농가에 ‘우사 환경이 도입에 적정한지’, ‘보유축의 유두배열이 적정한지’, ‘지속적인 유지·관리에 대한 준비가 되었는지를 고려하라’ 라고 조언했다.

이번 조사는 자동착유시스템을 설치하지 않은 일반 낙농가 80곳에 대한 설문도 함께 실시했다.  설치하지 않은 농가의 31%는 ‘앞으로 자동착유시스템 도입을 희망한다’ 라고 답했으며, 이유로는 ‘노동력 절감(85%)’을 꼽았다(참고자료 표8).  또, 자동착유시스템을 보급하기 위해서는 자금과 부지 확보(54%), 국산화기계 개발(18%), 시설장비 보조와 저리 융자(1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 권응기 낙농과장은 “자동착유시스템 도입 희망 비율을 국내 총 젖소 사육호수로 단순 계산하면 약 1,500호의 잠재적 미래 시장을 전망할 수 있다.” 라며, “도입 희망 농가에서 사용법을 정확히 익히고 농가 환경 등을 꼼꼼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 라고 조언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자동착유시스템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농가에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객관적인 지표를 제공하고, 이미 도입한 농가에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장비를 공급하고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업체와 함께 자동착유시스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상생협력 방안도 찾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