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테크놀로지스, 친환경 부품과 새로운 폼팩터로 커머셜 PC 시장 공략 가속
델 테크놀로지스, 친환경 부품과 새로운 폼팩터로 커머셜 PC 시장 공략 가속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6.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 래티튜드 5421. 사진=델 테크놀로지
델 래티튜드 5421. 사진=델 테크놀로지스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의 가치 실현을 위해 친환경 소재와 부품을 적용한 새로운 PC 제품군과 디태처블(Detachable, 키보드 분리형) 형태로 이동성을 극대화한 새로운 폼 팩터를 발표했다.

8일 델 테크놀로지스에 따르면 신제품 ‘델 래티튜드 7320 디태처블(Dell Latitude 7320 Detachable)’은 키보드와 디스플레이(본체)를 분리해 다양한 형태로 사용할 수 있는 분리형 투인원 노트북이다. 

마그네틱 연결을 통해 한 손으로도 쉽게 키보드 탈부착이 가능한 혁신적인 폼팩터(form factor)를 적용했다. 본체 최소 무게가 0.789kg으로 노트북, 태블릿, 스탠드 텐트 모드 등 다양한 업무 스타일에 적용할 수 있으며, 배터리 수명과 보안성, 관리성이 뛰어나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 최고의 경쟁력을 자랑한다.

13.0인치 ‘델 래티튜드 7320 디태처블’은 인공지능(AI) 기반 내장형 소프트웨어 '델 옵티마이저'가 탑재돼 사용자들의 사용 방식에 따라 성능을 스스로 조정하는 지능형 성능을 제공한다.

또 풀 HD 해상도(1920×1280) 터치 디스플레이, 각종 노이즈를 줄이고 화질을 향상시키는 TNR(Temporal Noise Reduction) 기술, 혁신적인 냉각 기능,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 테스트(MIL-STD)를 통과한 높은 내구성 등을 특징으로 한다.

인텔 아이리스Xe 그래픽 사양에 인텔 이보(Evo) 플랫폼 기반 11세대 코어 프로세서(타이거레이크)를 장착하고 인텔 와이파이6(Intel® Wi-Fi 6 (Gig+), 4G LTE를 옵션으로 지원한다. ‘델 래티튜드 7320 디태처블’은 현재 국내 판매 중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사회공헌활동의 비전을 담은 ‘프로그레스 메이드 리얼(Progress Made Real)’ 프로그램에 따라 친환경적인 제품과 소재 및 패키징을 통해 순환경제(Circular Economy)에 기여하고 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이 같은 지속가능성 가치를 반영하는 동시에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비즈니스용 데스크톱 ‘델 옵티플렉스 7090(Dell OptiPlex 7090)’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된 ‘델 옵티플렉스 7090 타워(Dell OptiPlex 7090 Tower)’와 ‘델 옵티플렉스 7090 SFF(Dell OptiPlex 7090 Small Form Factor, SFF)는 제품 전체 무게의 20%를 차지하는 HDD(하드디스크 드라이브)에 100% 재활용된 알루미늄을 사용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2019년부터 씨게이트(Seagate) 등의 기업과 협력하여 희토류 마그넷 재활용 프로그램을 추진해 왔으며 델 제품 뿐 아니라 타사의 폐기 제품으로부터 현재까지 1만9000파운드(약 9톤)에 달하는 자석을 재활용했다.

‘옵티플렉스 7090 타워’와 ‘7090 SFF’ 제품은 인텔 10세대 ‘코멧 레이크(Comet Lake)’ 프로세서 또는 인텔 11세대 ‘로켓 레이크(Rocket Lake)’를 탑재하고, 듀얼 M.2 SSD 옵션 및 2개의 USB 3.2 타입 A 2세대(20Gbps) 지원으로 이전 세대 대비 2배 빠른 데이터 액세스 속도를 보장한다.

또 통합 인텔 Wi-Fi 6(802.11ax)을 지원해 보다 빠른 멀티 태스킹 및 강력한 분석과 연결성을 제공한다. 특히 델 옵티플렉스 7090 타워는 125W CPU와 128GB 3200MHz DDR4 RAM이 탑재됐고 엔비디아 지포스 RTX 3070(NVIDIA® GeForce® RTX 3070)을 포함해 VR용 고성능 220W급 그래픽 카드를 지원해 그래픽 집약적인 워크로드를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

델 옵티플렉스 7090 소형 폼팩터는 현재 국내 판매 중이며 델 옵티플렉스 7090 타워는 6월 18일 출시 예정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현재까지 1억파운드(약 4500만 kg) 이상의 재활용 플라스틱 부품 및 자원 선순환 고리형(closed-loop) 재생 플라스틱을 125개 이상의 제품 라인에 적용했으며 제품의 재사용과 재활용을 위해 21억파운드(9억5200만kg) 이상의 전자폐기물(e-waste)을 회수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프리미엄 비즈니스 노트북 ‘델 래티튜드(Dell Latitude)’ 신제품 2종을 출시하며, 지속가능성의 가치를 구현했다. 이번에 출시한 ‘델 래티튜드 5421(Dell Latitude 5421)’과 ‘델 래티튜드 5521(Dell Latitude 5521)’은 디바이스에서 두 번째로 무거운 부분인 제품 상판(뚜껑)에 종이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톨유(Tall oil)를 원료로 하는 바이오플라스틱을 21% 사용해 높은 안정성과 내구성, 성능 표준을 유지하면서도 탄소, 물,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지속가능성 효과를 최대로 구현했다.

또 저휘발성유기화합물(Low-VOC) 수성 페인트로 마감되었으며, EPEAT(미국 전자제품 친환경 인증 제도)에서 최고 등급인 ‘골드’ 등급을 받아 친환경 노트북으로 공식 인정받았다.

14인치형 ‘델 래티튜드 5421(Dell Latitude 5421)’과 15.6인치형 ‘델 래티튜드 5521(Dell Latitude 5521)’는 인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타이거레이크-H)가 탑재됐고 통합형이 아닌 별도의 엔비디아(NVIDIA) 그래픽카드가 장착돼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성능을 지원한다. 최대 4K 디스플레이와 FHD 웹 캠이 옵션으로 제공되어 한 차원 높은 화상회의 경험을 제공하며, 눈에 해로운 청색광(블루라이트) 방출을 최소화하는 ‘컴포트뷰 플러스(ComfortView Plus)’와 블루라이트 저감 기술이 적용되어 장시간 사용에도 눈의 편안함을 유지할 수 있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비대면 시대를 맞아 PC에 대한 의존도와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기존의 성능이나 가격을 넘어 친환경적 가치나 디자인 상의 효율 등 선택의 기준이 더욱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하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새로운 시대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는 PC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