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X다현 ‘놀라운 토요일’ 출격
트와이스 사나X다현 ‘놀라운 토요일’ 출격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6.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tvN
사진제공 tvN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오늘(12일, 토)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트와이스의 사나와 다현이 출연해 풍성한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트와이스의 사나와 다현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3년 만에 ‘놀토’에 출연한 사나는 보고 싶었던 멤버로 키를 꼽았다. “군대에 다녀왔다는 기사를 보고 반가웠다”면서 “3년 전 받아쓰기에서 저에게 힘을 실어주셨는데 오늘은 제가 힘을 실어드리겠다”고 말했다. 두건에 약수터 바가지까지 산악회 패션을 풀장착한 키는 “괜히 부캐로 왔다. 본캐로 올 걸 그랬다”며 후회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방송에서 거침없는 오답을 쏟아낸 다현은 “오늘은 무계획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첫 출연 때 자신감이 넘쳐났는데 막상 문제가 나오면 소용이 없었다. 오늘은 흘러가는 대로 풀겠다”고 했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다현은 작문 천재다운 창의적 면모를 드러냈다. “하나만 걸려라”라면서 단어들을 다양하게 응용한 받쓰 판을 공개하는가 하면, N행시도 막힘없이 지어냈다. 단독샷에 잡힐 때마다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사나 역시 유쾌한 예능감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자신의 받쓰에 대해 “53% 정도 맞을 것 같다”며 정확한 수치로 설명하는 똑쟁이 면모를 보여주다가도 시장 음식 앞에서는 구수한 어휘력을 자랑해 폭소를 선사했다.

한편 이날은 ‘놀토’ 사상 최다 영단어가 포함된 고난도의 문제가 출제됐다. 아비규환의 상황 속 받쓰 영웅이 되기 위한 도레미들의 신경전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태연은 역대급 캐치력으로 신들린 듯한 활약을 예고했고, 원샷 순위 경쟁에서 태연의 맹추격을 받고 있는 신동엽도 실력 발휘에 나섰다. ‘키어로’ 키는 물론, 김동현의 고군분투가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여기에 멤버들의 환상적인 팀워크가 더해지며 한 편의 영화 같은 극적인 받쓰가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오늘의 1위 후보는 누구’가 출제됐다. 다현은 걸크러시 매력이 묻어나는 정열의 댄스를 공개했고, 사나는 지원사격에 나선 키와 훈훈한 선후배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키는 댄스 몬스터다운 열정으로 스튜디오를 찢어놓았다. ‘놀토’ 전속 가수로 분해 간식 게임 내내 춤을 춘 박나래,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선사한 매니저 피오, 박나래와 문세윤의 환상적인 피날레 무대까지 정열의 댄스파티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