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냉과 온 오가는 입체적 연기....캠퍼스 드라마 기대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냉과 온 오가는 입체적 연기....캠퍼스 드라마 기대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6.1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첫 회부터 독보적인 분위기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14일(어제) 첫 방송 된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 1회에서는 주변인과의 관계 속에서 철저히 가면을 쓴 채 살아가는 새내기 대학생 박지훈(여준 역)이 학과 선배인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과 심상치 않은 인연을 맺으며 시청자들의 머릿속에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특히 원작 웹툰 캐릭터와 완벽히 일치하는 비주얼을 자랑하며 몰입도를 배가시킨 박지훈과 ‘현실 대학생’의 모습을 리얼하게 담아내며 첫 회부터 공감을 불러일으킨 강민아와 배인혁의 조합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세 사람이 탄생시킬 케미스트리와 캠퍼스물의 틀을 깨는 드라마의 신선한 분위기에 방송 직후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14일(어제)에서는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공식 ‘인싸’로서 인기남의 삶을 살아가는 여준(박지훈 분)의 이야기가 전개돼 시작부터 흥미를 자아냈다. 반면 평범함의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해 좌절을 겪는 김소빈(강민아 분), 학비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여가와 연애 등 젊은이들의 특권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남수현(배인혁 분)의 고단함까지,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들의 뼈아픈 모습도 고스란히 담겼다.

캠퍼스의 봄에 어울리는 산뜻한 음악을 배경으로 “‘푸를 청’에 ‘봄 춘’… 웃기지 말라 그래. 멀리서 보니까 푸른 봄이겠지”라고 읊조리는 여준의 목소리는 묘한 위화감과 함께 깊은 메시지를 던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붙들었다. 뿐만 아니라 학점과 취업 등 현실적인 고민의 등장, 각종 수험서가 가득한 김소빈의 책상 등 리얼함을 더하는 소재와 소품들이 극 곳곳에 배치돼 공감을 안겼다. 

같은 학과 선후배인 여준과 김소빈, 남수현이 첫 인연을 맺으며 본격적인 전개가 시작됐다. 다정한 성격과 부유한 집안 배경으로 모두에게 사랑받아온 여준은 학과의 공식 ‘아싸’ 남수현에게도 붙임성 있게 다가갔지만, 숨은 이중성을 간파한 남수현이 냉소적인 태도를 드러내며 경계했다. 이렇듯 ‘금수저’와 ‘흙수저’, ‘인싸’와 ‘아싸’ 등 정반대의 키워드로 설명되는 두 인물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호기심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김소빈은 스펙을 쌓기 위해 교수 자료정리 아르바이트가 꼭 필요했고, 그 자리를 양보받기 위해 여준과 친해지기로 마음먹었다. 울며 겨자 먹기로 ‘새터(새내기배움터)’의 고학년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그녀는 그곳에서 예전에 함께 조별과제를 했던 남수현과 다시 만났다. 대화를 통해 오래전의 오해를 풀었음에도 불구, 삐걱대며 불협화음을 내는 두 사람의 케미 스트리는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밝고 유쾌해 보이기만 하던 여준의 내면이 겉으로 조금씩 드러나기도. 늘 장난기 많던 그는 번지점프 도전을 앞두고 망설이는 김소빈에게 “날 믿어요. 잡아줄게요”라며 단단한 눈빛을 보이는가 하면, 형 여준완(나인우 분)이 같은 학교 전임 교수로 근무하게 됐다는 말에 몹시 놀라 어두운 표정을 짓는 등 평소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박지훈은 눈빛부터 목소리 높낮이까지 180도 변화하는 놀라운 열연으로 여준의 양면성을 표현해 보는 이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부족함 없이 완벽해 보이는 그의 이면에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지, 본격적으로 펼쳐질 성장 서사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1회 말미에는 도저히 섞이지 않을 것만 같은 여준과 김소빈, 남수현이 한자리에 모이며 흥미로운 관계 변화를 암시했다. 여준은 자신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남수현에게 “인생이 불쌍해서 선배 대접 좀 해주려고 했더니”라고 싸늘한 말과 함께 본색을 드러냈다. 남수현 역시 당황한 기색 없이 “그게 낫네. 말간 가면 쓰고 실실 웃는 것보다”라고 날을 세워 점점 꼬여만 가는 사이를 보여줬다. 이때 나타난 김소빈이 두 사람의 대치 상황을 목격해 앞으로 세 청춘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흥미를 자극하는 엔딩을 탄생시켰다.

이렇듯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캠퍼스물 특유의 풋풋한 분위기뿐만 아니라 현실적인 스토리, 봄날의 캠퍼스를 아름답게 담아낸 감각적인 연출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뿐만 아니라 청춘 배우들의 통통 튀는 연기와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까지, 올여름 안방극장을 집중하게 할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15일(오늘) 밤 9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