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첫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제작발표회 성황리 개최
넷플릭스 첫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제작발표회 성황리 개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6.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넷플릭스(Netflix)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대한민국에 시트콤 전성시대를 열었던 레전드들의 컴백으로 기대몰이 중인 넷플릭스 첫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가 지난 16일(수)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 개최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극 중 국제 기숙사 로비를 재현한 무대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박세완, 신현승, 최영재, 한현민, 요아킴, 카슨, 테리스가 참석해 유쾌한 케미를 선보였다. 또한 [남자 셋 여자 셋], [논스톱] 시리즈의 권익준 PD와 [거침없이 하이킥], [감자별 2013QR3]의 김정식 PD도 함께해 글로벌 K-시트콤의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00년 [뉴 논스톱]으로 국내 시트콤 전성기를 이끌었던 박경림이 최고참 선배로 함께하며 시원한 입담으로 시트콤 후배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시트콤 시그널송 퀴즈로 포문을 연 행사는 본인의 캐릭터를 직접 발표하는 개별 과제부터 팀을 이뤄 제한 시간 내에 작품을 홍보하는 팀별 과제까지 대학생 캐릭터 특유의 재기발랄함을 엿볼 수 있는 시간들로 채워져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냈다. 넷플릭스와 손잡고 K-시트콤의 새 장을 열게 된 권익준 PD는 “한국에서 청춘 시트콤이 사라진지 꽤 됐다. 결단을 내려준 넷플릭스에 감사하다. 최근 코로나 19로 사회적 분위기가 우울하고 답답한데 부담 없이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시트콤이 위로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15년 만에 청춘 시트콤을 선보이는 것에 대한 설렘을 전했다. 글로벌한 국적만큼이나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배우들의 만남은 상상 이상의 재미를 완성했다. 김정식 PD는 “배우들 모두 그 캐릭터 같았다.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실제 학생 같다는 느낌이 들어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것에 중점을 뒀다”며 싱크로율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8인 8색 매력으로 무장한 신예 배우들의 당찬 에너지와 포부도 이어졌다. 생존력 만렙 기숙사 조교로 분한 박세완은 “저를 모르시는 많은 분들께 저를 알리고 싶다. 저에게 흠뻑 빠져보시길 바란다. 못 헤어나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고, 미워할 수 없는 질투의 화신 쌤 역을 맡아 배우에 도전장을 내민 최영재(GOT7)는 “팬 여러분들에게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처음이다. 저의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될 것 같아서 기쁘고 다행이고 감사하다”라며 그가 선보일 연기에 대한 기대를 자아냈다. 작품에서 “풋풋함”을 담당하고 있다는 제이미 역의 신현승도 “제가 다른 사람보다 뛰어나서 캐스팅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좋게 봐주셔서 된 게 아닌가 싶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국제 기숙사에 살기 위해 외국인 코스프레 중인 한국인 현민 역의 한현민은 “찍을 때마다 너무 웃겨서 NG가 났다. 제가 화면에 나오지 않고 대사만 맞춰줄 때도 너무 재미있다 보니 웃어서 미안했다”라며 활기찼던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외국인 유학생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불어넣은 요아킴과 카슨, 테리스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모습과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요아킴은 “스웨덴 시골에서 살다가 이렇게 먼 한국까지 와서 넷플릭스라는 OTT를 통해 좋은 분들과 연기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라며 글로벌 청춘 시트콤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기쁘게 전했다. 한편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민니는 “함께하지 못해 너무 아쉽다. 민니가 얼마나 매력적인지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에서 꼭 확인해 달라”며 태국에서 직접 본인 소개 과제를 영상으로 제출해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글로벌한 출연진이 모인 만큼 전 세계 시청자를 향해 다국적 언어로 마지막 인사를 전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글로벌한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현망진창 일상 에피소드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할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는 6월 18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