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구현모 '쪼개기 의혹' 엄정 수사", 김오수 '봐주기 수사' 종결 촉구
"KT 구현모 '쪼개기 의혹' 엄정 수사", 김오수 '봐주기 수사' 종결 촉구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1.06.2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황창규 구속수사 촉구 진정서 검찰에 제출
"구현모 변호했던 김오수 검찰총장 수사지휘 피해야"
22일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에 구현모 대표, 황창규 전 회장에 대한 구속수사 관련 사건에 대한 김오수 검찰총장 수사지휘권을 박탈할 것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진=이진휘 기자
22일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에 구현모 대표, 황창규 전 회장에 대한 구속수사 관련 사건에 대한 김오수 검찰총장 수사지휘권을 박탈할 것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진=이진휘 기자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시민단체 등이 불법 정치자금 제공 혐의를 받고 있는 구현모 KT 대표와 황창규 전 KT 회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22일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에 구 대표, 황 전 회장에 대한 김오수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박탈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홍성준 약탈경제반대행동 공동대표는 “황창규와 구현모를 구속수사하고 KT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김오수 검찰총장이 수사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며 “담당 사건 변호사가 검찰총장이 되고 다시 해당 사건 수사지휘를 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취임한 신임 김오수 검찰총장이 구 대표 변호를 맡았던 것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 검찰총장은 지난해 9월 법무부 차관 퇴임 이후 올해 5월까지 법무법인 화현 변호사로 근무하면서 KT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서 구 대표 변호를 담당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김 검찰청장이 공소시효가 임박한 사건을 ‘봐주기주사‘로 종결시킬 것이란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사건이 지난 2019년 검찰 송치 이후 수사가 계속 지지부진했다가 최근 급재개 됐기 때문이다. 검찰은 지난 4일 구 대표를, 9일에는 황 전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오주헌 KT새노조 위원장은 “고발한 지 4년이 지나는 동안 돈 준 사람은 있는데 돈 받은 사람에 대한 수사가 미진했다“며 “검찰은 KT 자금을 받은 99명의 국회의원을 단 한명도 소환하지 않았고 그 동안 담당 검사가 5번이나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오 위원장은 이어 “올해 6월 들어 구현모 사장과 황창규 전 회장을 갑작스럽게 소환한 것은 김오수 검찰총장이 자신이 변호한 사건을 신속히 처리하려는 봐주기 수사로 판단된다“며 “법무부 장관이 나서서 검찰총장이 수사지휘권에서 손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했다.

현재 구현모 대표는 전임 황창규 전 회장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4년에 걸쳐 비자금 4억3790만원을 조성해 국회의원 99명을 불법 후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1인당 국회의원 후원금 한도가 500만원으로 정해져 있어 한도를 넘지 않기 위해 법인 자금으로 상품권을 매입해 되팔아 현금화하는 ‘상품권깡‘이 동원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2018년 초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해 2019년 1월 황창규 당시 회장과 구현모 현 대표를 포함한 전·현직 임원 7명, KT법인을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횡령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KT 임직원 29명과 일부 직원의 가족과 지인 명의 등으로 상품권을 이용한 정황도 확보한 상태다.

이해관 KT새노조 대변인은 “증거가 이미 다 나와 있는 사건으로 검찰이 이미 수사 과정에서 다 밝혔다“며 “지연 수사할 만큼 복잡한 사건이 아닌데 지금까지 지연시키고 있어 봐주기 수사에 대한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구현모 대표는 향후 혐의가 확정될 경우 대표 사임이 불가피하다. KT 이사회가 지난해 3월 구 대표를 선임하는 과정에서 추후 기소가 되면 해임하겠다는 조건을 달았기 때문이다. 앞서 KT를 이끈 남중수 전 사장, 이석채 전 회장도 각종 비리로 임기 도중 불명예 퇴진한 바 있다.

22일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에 제출한 진정서. 사진=이진휘 기자
22일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에 제출한 진정서. 사진=이진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