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집단 내부거래 진단] SK그룹 사회적 가치 핵심은 '하이닉스'…내부 공감 이끌어 낼까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진단] SK그룹 사회적 가치 핵심은 '하이닉스'…내부 공감 이끌어 낼까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6.25 06: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SK그룹 국내 계열사 내부거래 매출액 30조…SK하이닉스 4조5171억원
사회적 가치 대표 기업 '행복나래' 하이닉스 최근 5년 1조7000억원, SK텔레콤 5000억원
지난해에도 3000억원 지원…지주사는 51억원
그래픽=김성화 기자
그래픽=김성화 기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가장 앞장서 있는 계열사는 바로 SK하이닉스다. 사회적 가치 실현은 분명 좋은 일이지만 내부에서도 최 회장의 뜻에 공감하고 있을지는 의문이다. 그룹 내 절대적인 수익 기여도가 그저 캐시카우 취급에서 끝난다는 얘기가 나온다.

지난해 SK그룹 국내 계열사 내부거래 매출액 30조2100억원이며 이중 SK하이닉스를 통한 매출이 4조5171억원으로 계열사 중 가장 많다. 다른 그룹 대표 계열사인 SK텔레콤은 2조9193억원, SK이노베이션은 2979억원이다.

최태원 회장 수익과 연결되는 SK㈜ 매출에서 3개 회사는 24%를 차지한다. 하이닉스가 13%며 SK텔레콤 9%, 이노베이션은 2%다.

지주사에 대한 수익 기여도도 기여도지만, 하이닉스 내부거래에서 눈에 띄는 건 행복나래와의 거래액이다. 행복나래는 SK그룹이 설립한 사회적 기업으로 사회적 가치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

SK그룹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행복동행, 행복디딤, 행복모아, 행복모음, 행복채움, 행복키움, 행복한울 등 많은 사회적 기업이 있지만 어디까지나 중심은 행복나래다. 지난해 행복나래 매출은 9814억원이며 이중 그룹 계열사가 8422억원이다.

행복나래 매출은 3개 계열사 의존도가 49%로, 금액으로는 4860억원이다. 3개 계열사만 기준으로 본다면 지원 받는 규모가 그룹내 5번째다. 특히 하이닉스가 3041억원으로 30%를 차지한다. SK텔레콤은 1342억원으로 13%, 이노베이션은 476억원으로 4.8%다. 정작 지주사는 51억원에 그치고 있다.

하이닉스가 행복나래에 지원한 금액은 2016년 1463억원에서 2017년 4223억원, 2018년 5230억원, 2019년 3852억원으로 지난해까지 더하면 최근 5년 간 1조7809억원에 이른다. 같은 기간 SK텔레콤은 각 연도별로 411억원, 740억원, 927억원, 1675억원에 지난해를 더하면 약 5095억원이다.

물론 영업이익 차이가 크기에 행복나래에 대한 지원금액 차이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올해 불거진 하이닉스 직원들의 성과급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임금협상에서 사무직들이 사측의 임금 인상안에 불만을 표시한 상황이라 내부에서 얼마나 이를 납득할지는 알 수 없다.

또한 그룹 최대 수익창출원이지만 그룹 내부 서열은 서자 취급 당한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한다. 하이닉스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이 부회장으로 겸임하고 있다. 이석희 사장은 하이닉스 대표이사와 미래전략위원회를 담당하고 있지만 박 부회장은 인사·보상위원회까지 겸하고 있다.

적은 금액이긴 하지만 SK하이닉스는 지난해 행복모아 매출액도 100% 책임졌다. SK텔레콤은 행복한울, SK이노베이션은 행복키움에 많은 매출 제공하고 있지만, 사회적 기업에 지출하는 금액 총합은 하이닉스보다 훨씬 낮다.

이에 대해 SK관계자는 "행복나래는 대기업의 대표적 일감 몰아주기로 지적돼 왔던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사업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해 수익금 전액을 사회에 환원한 사례"라고 말했다.

이외 반도체 업종은 아니지만 건설업을 영위하는 SK에코플랜트(舊 SK건설)와 SK하이이엔지, 기타 사업지원서비스 업종인 SK하이스텍도 하이닉스 의존도가 높다. 지난해 SK에코플랜트는 하이닉스로부터 1조8645억원, 전체 매출 대비 24%를 기록했다. SK하이이엔지는 2883억원(98%), SK하이스텍은 3193억원(87%)이다.

한편 SK그룹 133개 기업 중 내부거래 매출 50% 이상인 곳은 46개다. 보안업체 에이디티캡스, 부동산중개와 자문 및 감정평가업체 디앤디인베스트먼트, 신규 발전소용 천연가스 공급 위한 LNG터미널 건설 및 운영을 담당하는 보령엘엔지터미널, 저장시설 임대와 공학 연구개발업 아이디퀀티크 등이다.

90% 이상은 22개로 콜센터 업종인 서비스에이스와 서비스탑, 사업시설 유지와 관리 서비스업인 SK오앤에스, 통신공사업인 SK이엔에스와 유빈스, 기타 서비스업종인 SK렌터카서비스 등이 해당한다.


관련기사

김성화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3 2021-06-25 19:11:43
느그 esg는 어디에?

2021-06-25 14:45:33
말하자는 요지가 먼가요?

2021-06-25 09:50:44
나올게 나왔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