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X차은우X고소영과 함께한 '불가리 컬러 전시회' 캠페인 영상 공개
블랙핑크 리사X차은우X고소영과 함께한 '불가리 컬러 전시회' 캠페인 영상 공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불가리 제공
사진 = 불가리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불가리 컬러 전시회'가 오늘 7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린다. 한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불가리 전시인 동시에, 불가리의 주요 아이덴티티인 컬러 테마를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한국에서 선보인다는 점은 그 무엇보다 특별하다.

특히 불가리 글로벌 앰버서더 리사와 차은우, 고소영 등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는 셀러브리티들이 <불가리 컬러 전시회>를 찾아 화제다. 이들은 전시회 공식 오픈에 앞서, 불가리의 화려하고 유서 깊은 주얼리와 다양한 예술 작품들을 즐기고, 전시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캠페인 촬영에 참여했다. 3인의 셀러브리티들과 함께한 한 편의 영화와도 같은 캠페인 이미지 및 영상은 오늘부터 불가리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과 주요 오프라인 및 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공개된다.

 

# 주얼리와 예술을 넘나드는 여정, 불가리 컬러 전시회

1884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시작된 불가리는 독창적인 스타일과 대담한 컬러, 과감한 볼륨감 그리고 로마 문화를 연상시키는 요소들을 활용해 아름다운 주얼리, 워치, 액세서리, 향수 컬렉션을 선보여왔다. 특히, 자연의 귀중한 선물과도 같은 컬러 젬스톤은 불가리에 있어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이자 그 자체로도 예술 작품과 같다. 지난 130여 년간 세계 도처의 최상의 컬러 스톤을 찾아다니며 탐구하고, 독창적인 컬러 조합과 스톤 컷팅 방식을 적용해 수많은 걸작을 탄생시킨 불가리는 이번 전시에서 193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의 불가리 헤리티지 컬렉션 및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개인 소장 컬렉션 중 컬러 대표작 190여 점을 소개한다. 또한 전시장은 각 작품에 적용된 젬스톤 컬러를 바탕으로 레드-블루-그린-멀티컬러 등 네 개의 룸으로 구성된다. 이는 관람객들이 불가리 전시의 큰 컨셉은 물론 각 작품에 담긴 스토리를 쉽고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준다.

불가리 컬렉션에 더해, 숨 프로젝트(SUUM PROJECT)에서 엄선한 국내 주요 7인의 현대 미술 작품도 함께 선보인 <불가리 컬러 전시회>는 아트와 문화의 접목을 통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완성된다. 7인의 한국 작가들 (김종원, 노상균, 이세현, 이수경, 오순경, 최정화, 빠키)이 로마의 문화적 근간으로 만들어진 불가리 마스터피스에서 영감을 받아 새롭게 창작한 작품은 더욱 눈여겨볼 만 하다. 이 외에도, 곳곳에 이탈리아 로마를 담은 흥미로운 디지털 아트, 증강 현실(AR) 기술을 접목한 포토존 및 불가리의 주요 아이콘을 소개하는 현대 불가리 갤러리는 다양한 즐길 거리를 선사하고, 이탈리아 하이 주얼러 정신을 향기로 표현한 불가리 퍼퓸과 4가지의 각 방에 흘러나오는 음악이 시각 외 또 다른 감각을 터치해준다.

한편, 불가리 컬러 전시 티켓은 지난 7월 1일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티켓 수익금의 일부는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에 기부되어 추후 국내 아동들을 후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불가리는 인터렉티브한 애플리케이션을 8월에 출시해, 전 세계 모든 사람이 모바일로도 전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전시 애플리케이션에서만 볼 수 있는 리사, 차은우, 고소영의 비하인드 신 영상도 만나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