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 데이트 후 복잡한 감정 그리고 묘한 질투
'환승연애' 데이트 후 복잡한 감정 그리고 묘한 질투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티빙 제공
사진 = 티빙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환승연애’ 출연자들이 첫 데이트 후 X에게 강한 질투를 느끼며 눌러왔던 감정을 터트린다.

‘환승연애’ 5화에서는 첫 데이트를 마친 후 확연하게 달라진 출연자들의 온도 차가 그려진다. 이들은 헤어진 전 연인이 다른 사람과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며 질투를 느끼고, 자신도 미처 알지 못했던 감정을 찾게 된다.

이날 첫 데이트에 나선 출연자들은 그동안 서로에 대해 알지 못했던 정보를 공유하며 이전과는 달라진 관계를 형성한다. 데이트를 하면서 사뭇 묘한 감정과 스킨십이 오가는 것. 이를 지켜보던 이용진은 한숨을 쉬며 “4일 차에 일어난 일이라는 게 좀 재밌어서”라고 말했다고 해 호기심을 키운다.

또한 돌직구로 X와 있었던 일을 물어보고, 숨김없이 X와의 이야기를 주고받는 등 한층 가까워진 출연자들 모습에 패널들은 극과 극 반응을 보인다. 누군가는 ‘스킨십’과 ‘솔직함’을 두고 “어떤 의미인지 알고 다가가는 것”, “설렘이 적으니까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분분한 의견을 내보여 출연자들의 마음을 가늠할 수 없게 만든다.

무엇보다 출연자들은 첫 데이트를 마친 후 식탁에 둘러앉아 서로의 일과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 가운데 몇몇 출연자들은 X와 데이트 상대가 훨씬 친해져 있자 “뺏긴 느낌이었다”라고 솔직하게 질투심을 드러내 놀라움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특히 유라는 첫 데이트 덕분에 부쩍 가까워진 한 커플의 정체가 공개되자 “두 분 다 아직 못 잊은 것 같다”고 말해 어떤 출연자들이 그 주인공일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앞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무료로 공개한 ‘환승연애’ 1화 에피소드 ‘헤어진 연인과 한집에서 살 수 있습니까?’ 풀 버전은 200만 뷰를 돌파하며 화제성을 입증, 인기 궤도를 달리고 있다.

연애 리얼리티의 신선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환승연애’는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 또한, tvN에서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30분에 '환승연애 HOT CLIP 설레는 순간'이라는 이름으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