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사계' 백종원, 강원도 영월에서 배추전과 백숙 식도락
'백종원의 사계' 백종원, 강원도 영월에서 배추전과 백숙 식도락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티빙 제공
사진 = 티빙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백종원이 강원도 영월에서 풍류 가득한 식도락을 펼친다.

‘백종원의 사계’(연출 한경훈)에서는 그동안 바다를 주로 다녔던 백종원이 이번에는 산과 강이 있는 강원도 영월로 향한다. 이곳에서 백종원은 한 폭의 수채화 같은 영월의 풍경에 빠져 한국인이 사랑하는 식재료인 닭과 배추로 식도락을 즐긴다.

이날 백종원은 강원도식 에피타이저로 고랭지 배추를 바삭바삭하게 튀겨낸 배추전을 만든다. 그는 익힐수록 단맛이 나는 배추전의 맛에 홀려 메인요리를 만들기도 전에 식욕을 주체하지 못한다.

이어 백종원은 다양한 백숙스타일 중에서도 이북식을 즐긴다며 직접 마늘과 연겨자, 고춧가루, 간장을 섞은 이북식 양념장을 만든다. 맵고 달면서도 신맛인 나는 오묘한 양념장과 쫄깃한 살코기의 맛 조합은 보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을 군침 돌게 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남은 국물에 닭죽을 만들기 시작, 토종닭 한 마리로 20명의 제작진을 배불리 먹이는 기적을 선보인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래 익혀 부드러운 마늘의 깔끔함과 참기름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닭죽을 맛본 그는 “이걸 먹으면 날 사랑하게 될 거야”라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또 백종원은 한국의 여름은 뜨끈한 닭백숙을 먹어줘야 시작되는 것 같다고 말하며 옛날부터 뜨거운 음식으로 몸의 열을 다스려온 조상들의 지혜에 감탄한다.

그런가 하면 닭다리를 가장 좋아한다고 말한 백종원은 평소 자녀들은 가슴살을 먹이고 자신은 닭다리를 사수한다고 해 제작진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더불어 그는 자신이 닭다리를 독점할 수 있었던 것은 어릴 때부터 자녀들에게 미리 가슴살을 먹여온 덕분이라고 밝혀 그만의 독특한 조기교육(?) 방법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인이면 지나칠 수 없는 뽀얀 닭백숙과 배추전으로 여름 무더위를 극복할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는 오늘(23일) 티빙에서 단독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