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핀란드 3인방, 한식 매운맛 중독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핀란드 3인방, 한식 매운맛 중독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핀란드 3인방이 한식의 매운맛에 매료됐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에서는 한식당 오픈을 위해 대구에 내려간 핀란드 4인방의 모습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이들은 유현수 한식 셰프, 파브리 요리 연구가에게 한식당 메뉴를 선보였고 “식당 운영을 하기엔 부족함이 있다”는 혹평을 받았다. 걱정을 안고 대구에 도착한 빌푸, 빌레, 사미는 메인 요리 찜갈비를 연구하기 위해 찜갈비 골목을 찾는다.

지난 ‘대구 10미 여행’으로 찜갈비에 반했던 빌푸는 “대구는 맛의 고향 같은 곳”이라며 설레어했는데. 빌푸는 찜갈비를 주문하며 “제일 맵게 해주세요”라고 외쳐 친구들의 공분을 산다고. 또한 빌푸는 셰프들에게 혹평을 받았던 만큼 찜갈비 먹방과 동시에 진지하게 맛 연구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과연 빌푸가 혹평을 딛고 찜갈비 맛 보완에 성공할 수 있을까.

한편, 음식점에 도착한 3인방은 찜갈비를 주문하자마자 밑반찬이 서빙 되는 모습을 보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빌레는 “우리가 식당을 오픈하면 이 속도를 맞출 수 있을까”라며 걱정한다고. 메뉴 보완에 나선 핀란드 친구들의 고군분투기는 7월 29일 목요일 오후 8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특집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