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랑 노는 베짱이' 주조 사업가 도정한, 힐링 여행 중 빛난 사랑꾼 면모
'개미랑 노는 베짱이' 주조 사업가 도정한, 힐링 여행 중 빛난 사랑꾼 면모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제공
사진 = MB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개미랑 노는 베짱이’ 도정환이 아내 송경아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지난 26일(월) 방송된 ‘개미랑 노는 베짱이’(기획 김창재/ 연출 안동수, 정해준)에서는 모델 송경아의 남편이자, 연매출 60억 원의 주조 사업가 도정한의 일상과 휴식이 그려졌다. 이런 가운데, 도정한이 시종일관 가족 생각을 놓지 않으면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도정한은 주조 사업가로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어떻게 IT 최연소 임원 타이틀을 뒤로하고 맥주 사업에 뛰어들었는지 묻는 MC 장윤정에 그는 “당시 내가 주말마다 집에서 수제 맥주를 만들었다”라고 말하며 평소 술에 관심이 있었음을 밝혔다. 이어 해당 사업이 60억 원의 매출을 기록, 현재 대기업에 매각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하고 있는 도정한은 “(매각하면) 사람들이 더 맛있는 맥주를 저렴히 마실 수 있겠다 생각했다”라며 남다른 철학을 보이기도.

하지만 도정한은 “최근 번아웃에 빠졌다”라고 고백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일에 치인 도정한의 스트레스를 날리기 위해 박군은 강화도로 그를 초대했다. 먼저 박군은 레트로 감성의 가게로 도정한을 안내, 80년대가 떠오르는 내부 풍경에 “30년 전 느낌 난다”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도정한 역시 달고나를 보며 “어린 시절, 하루 종일 먹었던 기억이 있다”라며 미소 지었다. 뿐만 아니라 쌍화차부터 옛날 교복 체험까지, 80년대를 완벽 재현한 박군 표 투어는 향수를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박군과 도정한은 그간 살아왔던 삶을 공유하며 한껏 가까워졌다. 옛 다방에 온 박군은 “중국집에서 15살부터 아르바이트를 했다. 다방에도 배달을 많이 했다. 옛날 생각난다”라 말하며 치열히 살아온 지난날들을 회상했다. 이에 도정한은 “13살부터 지금까지 일하는 중”이라며 공감했다.

이어 MC 김민아와의 여행에서 도정한은 아내 송경아를 향한 사랑으로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 절경과 함께한 랍스터 먹방 도중, 데이트 경험을 묻는 김민아에게 “(장거리 커플이라) 이런 기회가 많지 않았다”라고 운을 떼며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 것. 이어 도정한은 “이렇게 절경을 보면서 먹는 것도 좋지만, 그냥 경아가 만든 음식 먹어도 충분히 (좋다)"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또한 "눈이 펑펑 오는 날, 경아가 직접 칼국수를 해준 적 있다. 그때 반했다”라며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까지 털어놓아 안방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도정한은 “잘 쉬다 간다. 가족과 함께 다시 오고 싶다”라고 밝히며 베짱이 표 여행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최근 5, 6개월 전에 번아웃이 올 정도로 일에 지친 도정한에게 박군과 김민아가 최고의 힐링을 선사한 것. 이에 여행을 즐긴 도정한은 물론, 함께 관찰한 시청자들도 행복했던 선물 같은 시간이었다.

한편,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열심히 일만 하며 달려온 각계각층의 일개미들을 위해 최고로 잘 논다는 베짱이 MC들이 힐링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