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지승현, 순수→거친 돌직구 ‘반전 매력’
‘너는 나의 봄’ 지승현, 순수→거친 돌직구 ‘반전 매력’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7.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배우 지승현이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극과 극 온도차 열연을 펼쳤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 7회에서는 서하늘(지승현 분)이 통쾌한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눈물 많고 무른 성격의 서하늘은 그간 등장할 때마다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혀있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불의를 보고 참지 못해 분노하며 사이다 발언을 날려 눈길을 끌었다.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지승현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익살스러움이 정점을 찍은 한 회였다.

서하늘은 과거 주영도와 안가영의 결혼식에서 동창들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다 안가영의 험담을 늘어놓는 하객들을 보고 나긋나긋하지만 단호한 일침을 날렸다. 이렇게 순수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어리숙한 태도를 보이던 서하늘이 순간적으로 돌변해 살벌하게 팩트 폭행을 날리는 모습은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서하늘은 자신이 영도의 증조할머니라 말하고 손하트를 날리는 등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편견에 찌든 사람 눈에만 보이는 귀신”이라고 천연덕스러운 표정 연기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며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다.

이처럼 지승현은 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거침없이 돌직구를 던지는 묵직한 카리스마를 발산, 냉탕과 온탕을 적절하게 넘나드는 반전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배우 지승현, 중반부에 들어선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그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지승현이 출연하는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