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랩소디' 냉면의 역사와 의미를 찾아 나서다
'냉면 랩소디' 냉면의 역사와 의미를 찾아 나서다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7.2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푸드 인문 다큐 2부작 <냉면 랩소디> 가 7월 29일,  8월 5일 밤 10시에 차례로 방영된다. 냉면 랩소디는 지난 해 큰 반향을 일으킨 <삼겹살 랩소디>에 이은 그 두 번째 이야기. K-FOOD의 가치를 알리는 한식 랩소디 시리즈는 올해 12월 <한우 랩소디> 등 해마다 연작 시리즈로 제작돼 방송된다.

<냉면 랩소디>를 통해 굳이 냉면이란 음식에 집중한 이유는 한때 실향민들의 고향음식 정도였던 평양냉면이 최근 2030에게 가장 힙(hip)한 음식문화가 됐고 미식가들이 꼭 알아야 할 성지가 됐기 떄문이다. 가장 한국적이면서 가장 신비한 음식이라 평을 받는 냉면. 첫 맛은 밍밍하지만 그 어떤 음식보다 강한 중독성을 가진 냉면이 가진 경이로운 힘은 무엇일까?  푸드 마스터 백종원이 프리젠터로 나서 전국의 냉면로드를 따라다니며 냉면에 담긴 역사와 의미를 찾아 나선다. 무엇보다 폭염에 지친 이들의 더위를 한 방에 날려줄 청량한 냉면 한 그릇이 안방 극장을 찾아간다.

 

# 제1부 – 냉면 시대

“저는 정말 전 세계를 많이 돌아다녔지만 이렇게 차가운 국물에 면을 바로 뽑아서 말아서 먹는 곳은 거의 없어요.” 

가장 한국적이고 신비한 음식인 냉면 한 그릇에 담긴 역사와 의미를 찾아보기 위해 떠난 백종원. 프리젠터의 냉면 로드. 그 첫 집은 실향민이 꼽는 최고의 냉면집이자 4대째 이어오는 장충동 노포. 이곳에서 담백하면서도 맑은 평양냉면의 원형을 만나본다. 이어서 1946년 문을 연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냉면 노포집을 찾으니 ‘선주후면’의 미덕과 고명꾼, 발대꾼, 앞잡이 등 냉면 노포에서만 들을 수 있는 특별한 주방의 작업을 확인한다. 또한 예로부터 냉면은 <북 평양 남 진주>라 하였으니 눈이 먼저 즐거운 화려한 진주 냉면을 통해 평양에서만 냉면을 먹을 것이 아니라 메밀이 나는 모든 지역, 특히 남도에서도 오래 전부터 냉면을 먹어왔음을 확인한다. 

“이 땅에 냉면 역사를 이야기할 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게 6.25 전쟁이에요“ 

우리의 입맛을 당기는 매콤한 함흥냉면, 부산 밀면의 기원이 가슴 아픈 현대사, 한국 전쟁이라는 것을 아는가? 실향민이 함흥식 농마국수를 본 따 오장동, 속초 등에서 만든 것이 함흥냉면, 전쟁 후 지원물자로 손쉽게 얻을 수 있는 밀가루로 만든 냉면이 밀면이니 이를 통해 우리의 근현대사, 분단의 아픔과 맥을 같이 하는 냉면 이야기를 만나본다.    

 

# 제2부 – 냉면 열정

“냉면은 지역 스타일, 스토리텔링에 따라서 얼마든지 바뀌어요” 

<냉면 랩소디> 1부에 이어 대한민국 방방곡곡 냉면 지도를 따라가보는 백종원의 냉면 로드. 2부에서는 뜻밖의 지역에서 만난 냉면 지도를 소개하니 대한민국 최북단 백령도와 대구이다.고기는 커녕 간장을 만들 콩도 귀해 까나리 액젓으로 맛을 낸 백령도 식 냉면과 육개장을 잘 만드는 대구의 조리법이 가미된 장조림 고명의 대구 냉면을 만나본다. 또한 꿩육수로 맛을 낸 생치 냉면, 국물이 많은 조선시대 김치, 반지로 육수를 만든 반지 냉면까지 지금은 잊혀진 조선시대 냉면을 만나본다.

지금까지 알려져 온 제면기기는 장정 세 명을 붙어야 되는 나무틀과 1930년대 개발된 무쇠 제면기. 하지만 조선후기엔 돌의 힘으로 누르는 제면기도 있었으니 방송 사상 최초로 서유구 선생의 섬용지에 나오는 냉면틀을 복원해 당시의 냉면을 만들어본다.        

“짜지도 달지도 않아 화장기 없는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냉면은 가장 만들기 어려운 우리 음식입니다”

정형화된 맛도 레시피도 없는 냉면은 가장 만들기 어려운 우리 음식. 그런데도 새로운 냉면을 만들겠다는 도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으며 그 중 하나로 프리젠터 백종원도 제주에서 도전장을 내밀었다.

제주는 전국 메밀 생산량의 40%을 차지하는 최고의 메밀 산지! 좋은 돼지와 무, 깨끗한 물까지 가지고 있으니 이곳에서 지금까지 없었던 제주 냉면을 만들겠다고 나섰는데... 그 최적의 장소는 뚜렷한 관광 자원도, 마을 산업도 없는 낙후된 금악리. 이곳 주민들과 마음을 모아 제주 냉면 프로젝트를 시작하니 과연 제주 냉면은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그 대답은 냉면 랩소디 2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획 단계부터 철저히 세계 시장을 겨냥해서 기획하고 준비한 푸드 인문 다큐 2부작 <냉면 랩소디> 가 KBS 다큐 인사이트와 글로벌 OTT 플랫폼 (Netflix) 에 동시 방영된다. 전 세계에서 유례없는 한국의 독특한 식문화, 냉면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