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닦는 대야에서 발 닦던 식당, '방배족발' 식약처 행정처분
무 닦는 대야에서 발 닦던 식당, '방배족발' 식약처 행정처분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7.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최근 한 식당 직원이 큰 대야에 발을 담그고 무를 닦다가 자신의 발까지 그 안에서 닦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큰 충격을 줬는데 식약처가 그 식당을 찾아냈습니다.

28일 식약처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방배족발’에 대해 행정처분 및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식당 무 손질’영상은 너무 충격적이어서 꼭 이 식당을 찾아달라는 댓글이 쇄도 했습니다.

이처럼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27일 식약처는 방배족발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습니다.

앞서 식약처는 문제의 업소를 찾기 위해 동영상 속 노란색 차량의 등록정보를 조회하여 해당 지역을 특정한 후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의 디지털 포렌식팀에서 동영상에 찍힌 건물 특징과 주변 환경 등을 정밀 분석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처의 현장조사결과 방배족발은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소스에 사용하였을 뿐만 아니라 냉동족발 등을 높은 온도에서 보관하고 환풍기 등 주방에 기름때가 끼어 있는 등 전반적으로 위생상태가 불량했습니다.

문제가 된 무 닦는 영상은 지난 6월 촬영된 것으로 영상 속 식당직원은 25일부터 출근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방배족발은 ‘배달에민족’에서 평점4.9를 받는 등 인기맛집으로 손꼽히던 곳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