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권율, 등장과 동시에 '이목 집중'
‘달리와 감자탕’ 권율, 등장과 동시에 '이목 집중'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9.2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배우 권율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장착한 대기업 이사 장태진으로 돌아왔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박세은, 연출 이정섭,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2부에서 권율은 ‘세기그룹’ 기획조정실 이사 장태진으로 첫 등장, 곤란한 상황에 처한 김달리(박규영 분)를 세심하게 챙겨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장태진은 청송미술관 관장이자 김달리의 아버지였던 김낙천(장광 분)의 장례식장을 방문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순식간에 비서진과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장태진은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포스를 내뿜으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조문은 핑계, 무례한 언사로 김달리를 난처하게 만드는 경매업체 사람에게 단호한 일침을 가하며 김달리를 구해주는 등 남다른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이후, 장태진은 애틋한 눈빛으로 김달리에게 정중함을 갖춰 조문 인사를 건넸다. 장례식장을 빠져나가며 비서에게 김달리를 포함한 유족들을 챙길 것을 지시한 장태진은 김달리에 대한 지극한 관심을 은연중에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다소 까칠한 진무학(김민재 분)에 반해, 섬세하면서도 젠틀한 면모를 갖춘 장태진만의 색다른 매력이 예고되며 앞으로의 극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됐다. 또, 문상객들의 대화를 통해 과거 장태진과 김달리가 연인 사이였음이 짐작되는 등 이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그려질지에 대한 궁금증 역시 더해졌다.

권율은 단호하면서도 자상한 면모를 갖춘 장태진만의 권위와 카리스마를 강렬한 존재감으로 임팩트 있게 그려냈다. 특히, 권율의 바람직한 피지컬과 세련된 수트핏 스타일링은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며 품격있는 아우라를 완성했다. 짧은 등장만으로도 극에 독보적 분위기를 자아낸 배우 권율은 전 연인이었던 김달리를 향한 애틋한 시선은 물론, 장태진 내면에 있는 깊은 사연을 짐작케 만들며 묵직한 존재감을 보였다. 지난 2월 종영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에서 짠내 나는 초보 남편 무구영 역으로 분해 리얼한 현실 로맨스로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던 권율이 ‘달리와 감자탕’에서 선보일 그만의 갓벽한 매력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KBS2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