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소녀의 60일’ 캠페인 오픈··· 마마무 솔라 동참
월드비전, ‘소녀의 60일’ 캠페인 오픈··· 마마무 솔라 동참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9.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프로텍트60: 소녀의 60일(이하 소녀의 60일)’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소녀의 60일’ 캠페인은 전쟁∙재난∙가난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 월경으로 인해 학업 중단, 조혼, 생식기 질환 등 보호받을 권리마저 빼앗긴 여아들이 개선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돕는 캠페인이다. 1년 중 평균 월경 기간인 60일 동안 원치 않는 고통을 겪는 해외 여아들의 일상을 지켜주자는 의미를 담았다.

월드비전 조사에 따르면 실제 월경 시작으로 학업을 중단하는 비율은 23%이다. 낡은 헝겊, 매트리스 솜, 곡물 껍질 등 대체 생리대를 사용하는 여아는 약 1억 명에 달하며, 이중 70%가 생식기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생리혈에 대한 부정적 인식 때문에 월경이 끝날 때까지 오두막에 강제 격리된 채 생활하기도 한다.

이에 월드비전은 ‘소녀의 60일’ 캠페인을 통해 여아들에게 깨끗한 생리대와 안전한 화장실을 지원하고, 월경 위생관리 및 성교육 등을 통해 여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자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캠페인은 월드비전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월 2만원부터 후원 신청 가능하다.

특히, 이번 ‘소녀의 60일’ 캠페인에는 마마무 솔라도 동참해 여아들을 향한 관심을 촉구할 예정이다. 솔라는 “평소 세계 여아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일에 동참하게 돼 영광”이라며 “관심만으로도 아이들의 삶을 조금이라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생각에 망설임 없이 참여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의 관심이 모이면 아이들에게 분명히 좋은 영향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캠페인 참여를 촉구했다.

후원금은 네팔∙방글라데시∙케냐∙잠비아∙탄자니아 총 5개국 여아들을 위해 사용된다. 면 생리대 지원 및 면 생리대 만들기 교육, 여아 친화적 화장실 건축, 월경 위생관리 교육 및 성교육, 젠더기반폭력 위험 경감 사업, 여아 역량 강화 프로그램 운영 등 여아들의 권리를 지켜주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