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의 하루' 지석진X윤정수, 구제 옷 쌓인 빈티지 공장 방문
'리더의 하루' 지석진X윤정수, 구제 옷 쌓인 빈티지 공장 방문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9.2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28일 공개되는 <리더의 하루>에서는 스타들이 사랑하는 패션 브랜드의 수장 최범석 리더의 회사 생활이 공개된다.  

앞서, 최범석 리더는 비서인 지석진과 윤정수에게 그린 컬러로 스타일링 하라는 숙제를 내줬고, 비서들은 각자 코디한 의상을 회사 직원들에게 선보이며 투표로 평가받았다. 

그러나 직원들은 지석진의 과(?)한 그린 룩과 윤정수의 오토바이 룩에 웃음을 참지 못했고 생각보다(?) 치열한 경쟁으로 번지며 결과에 관심이 모아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범석 리더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으로 소비자들과 직접 소통하며 트렌드를 파악했다. 또 빠른 판단력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접고 온라인 판매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범석 리더는 불경기에도 매출을 올릴 수 있었다고 전하며 이날 역시, 라이브를 시작한 지 3분 만에 1,200명이 참가해 ‘범석 효과’를 실감하기도 했다.  

또 최범석 리더는 빈티지 의류 사업 1세대답게 구제 옷이 산처럼 쌓인 빈티지 공장을 방문했다.  

빈티지에서 많은 영감을 얻는다고 밝힌 최범석 리더는 “산더미처럼 쌓인 구제 옷 속에 명품이 섞여 있다”고 전하며 “구분 작업 전 고르면 거의 공짜”라고 말해 비서들을 긴장시켰다. 

이에 지석진은 “재미있는 곳이다. 여기서 비싼 브랜드 하나 건지면 대박 나는 거야. 텍을 떼지 않은 것도 있다”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과연 지석진과 윤정수는 산더미처럼 쌓인 구제 옷 사이에서 명품 브랜드를 발견할 수 있을지 오늘 저녁 8시 채널 IHQ <리더의 하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상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