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래기술교육硏,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신규 사업 발굴 및 시장 선점 방안을 위한 세미나 개최
한국미래기술교육硏,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신규 사업 발굴 및 시장 선점 방안을 위한 세미나 개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9.28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이 오는 11월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신규 사업 발굴 및 시장 선점 방안 - Recycling / Reuse' 세미나를 온,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

28일 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각국의 환경 규제나 자동차 회사들의 친환경차 비중 확대 계획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폐배터리 자원순환 시장이 '新 광맥'으로 조명을 받고 있다. 이러한 폐배터리 자원순환 시장은 크게 유가금속을 추출하는 물질 재활용(Recycling}과 배터리를 모듈이나 팩 단위로 재사용하는 재사용(Reuse)시장으로 구분된다.

폐배터리 재활용은 이차전지를 구성하는 요소 중에서 전지 가격의 40% 비중을 차지하는 양극활물질에 포함된 코발트, 니켈, 리튬, 구리 등을 습식제련, 황산 용해 등을 거쳐 추출해 사용하는 사업이다. 잔존가치가 없는 전기차 폐배터리에서 환경오염을 줄이면서도 국내에서 생산되지 않는 희토류 금속의 재활용이 가능하다.

재사용 역시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로써 전기차에 사용된 배터리를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나 전동킥보드, 캠핑용 전지 등으로 재사용을 하는 방식이다. 이미 국내에서도 폐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접목한 실증사업이 진행 중이며 렌털방식으로 사업화하는 것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리튬이온 배터리 자원순환 시장은 2019년 기준 15억 달러(1조7300억 원)에 불과하지만 2030년에는 181억 달러(21조 원) 시장으로 연평균 8.2% 성장할 전망이며, SNE리서치는 그 규모가 2050년까지 600조 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시장 규모와 신규 사업 발굴 및 지원방안 ▲폐배터리 재활용을 위한 성능 검증, 실증을 위한 종합관리센터 구축과 ESS 및 BMR 사업 지원 방안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 활성화 지원방안 ▲폐배터리의 유가금속 회수를 위한 전처리 공정 기술 ▲폐배터리 양극재로부터 유가금속 회수를 위한 공정기술 ▲전기차 폐배터리 진단 시스템 개발과 재사용을 위한 기술 적용 방안 ▲전기차 폐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신규 사업 발굴 및 다각화 방안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폐배터리를 재사용하거나 재활용하는 것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차원에서도 매우 유익하며, 향후 배터리 생산에서 원가를 낮출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기업이 미래 사업성을 보고 투자를 점차 늘려가고 있다”며 “이번 세미나는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신규 사업 발굴 및 시장 선점 방안을 위한 현안을 공유함으로써 사업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화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