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 퍼즐' 윤계상X고아성, 미스터리 퍼즐 위 뜨거운 대립...스페셜 포스터 공개
'크라임 퍼즐' 윤계상X고아성, 미스터리 퍼즐 위 뜨거운 대립...스페셜 포스터 공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2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T 스튜디오지니, 스튜디오329 제공
사진 = KT 스튜디오지니, 스튜디오329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크라임 퍼즐’ 윤계상, 고아성이 흩어진 진실의 조각을 맞춰 나간다.

‘크라임 퍼즐’(연출 김상훈, 극본 최종길, 기획 KT 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329) 측이 첫 공개를 이틀 앞둔 27일, 강렬한 서스펜스를 자아내는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양극단에 선 엇갈린 연인 한승민(윤계상 분)과 유희(고아성 분)의 피할 수 없는 대립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의 진실 추격 스릴러다.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한승민의 사투와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을 쫓는 유희의 추적, 긴밀히 얽힌 투 트랙의 이야기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한다. 무엇보다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서 치밀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상훈 감독과 영화 ‘대립군’ 등을 통해 굵직한 서사의 힘을 보여준 최종길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책임진다.

‘크라임 퍼즐’은 베일을 벗을수록 시청자를 현혹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페셜 포스터 역시 한승민과 유희의 관계성을 하나의 거대한 퍼즐판으로 표현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마치 퍼즐 조각과 같은 두 사람의 형상은 한순간에 틀어진 운명, 치열하게 맞춰가야할 진실을 암시하는듯 하다. 과연 이들 사이를 가르고 있는 퍼즐 조각들이 맞춰지면 어떤 진실이 드러나게 될까. 목적을 안고 범죄를 설계한 한승민의 “제가 죽였습니다”라는 자백과, 물러섬 없이 “끝까지 파헤칠 거에요”라는 유희의 불타는 집념이 뒤엉키며 미스터리를 증폭한다. 무엇보다 상대의 심연까지 파고들 듯 날카롭게 부딪치는 한승민과 유희의 눈빛이 전율을 일으킨다.

사랑하는 연인에서 살인자와 수사관으로 운명이 뒤바뀐 한승민, 유희의 필연적인 대립은 ‘크라임 퍼즐’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윤계상이 살인을 자백하고 교도소에 입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으로, 고아성이 그가 설계한 크라임 퍼즐을 맞춰 나가는 키 플레이어 형사 ‘유희’로 분해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인다.

김상훈 감독은 “목적을 위해 교도소에 입성한 한승민과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그가 던지는 퍼즐을 하나둘 맞춰가는 유희의 두뇌 싸움, 그 속에 숨은 의미가 무엇인지 알아가는 과정이 매력적”이라고 밝히며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했다

한편, ‘크라임 퍼즐’은 오는 29일(금) 오후 3시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 1, 2회를 첫 공개한다. 이에 앞서 오전 11시에는 네이버 나우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제작발표회를 진행하고, 오후 12시 30분부터 네이버 나우 ‘점심 어택’에 윤계상, 고아성, 윤경호가 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