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집3', 성동일도 ‘순한 맛’으로 만든 ‘쎈 어머니’ 김영옥 출격
'바퀴 달린 집3', 성동일도 ‘순한 맛’으로 만든 ‘쎈 어머니’ 김영옥 출격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바퀴 달린 집3’이 메밀꽃 가득한 세 번째 앞마당에서 힐링 타임을 즐긴다.

오늘(28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3’(연출: 강궁, 김효연) 3회에서는 큰형님 성동일의 귀한 손님, 배우 김영옥과 함께 충청북도 청주의 깊은 산 속에서 즐거운 하루를 보낸다.

이날 성동일이 어머님으로 모시는 배우 김영옥이 '바달집'을 찾는다. 성동일은 잔치국수를 좋아한다는 김영옥의 말 한마디에 앞마당에 자리를 잡자마자 요리 준비에 돌입, 주방을 떠날 줄을 모른다. 앞서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서 성동일은 김영옥에게 “엄마, 최선을 다해서 해 드릴게요”라고 말하지만, 한없이 길어지는 요리 시간에 김영옥은 “최선 다하지 말고 얼른 줘! 배고파”라고 호통을 쳐 웃음을 준다. 김영옥 앞에서 세상 '순한 맛'이 되어버린 큰형님 성동일의 모습이 흥미를 더한다. 과연 ‘성셰프’ 성동일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잔치국수는 김영옥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김영옥 앞에서 성동일vs김희원의 외모 대결도 펼쳐진다. 어머니 앞에서 꼼짝 못하는 성동일의 모습에 신이난 김희원이 김영옥과 함께 ‘성동일 앞담화’에 흥을 올리고, 친손자보다 어린 공명을 한없이 귀여워하는 김영옥의 모습은 ‘바달집’을 훈훈하게 물들인다.

성동일을 쥐락펴락하는 ‘쎈 어머니’ 김영옥이지만, 메밀꽃이 끝없이 펼쳐진 앞마당을 산책하면서는 소녀 감성을 드러낸다. 또 바퀴 달린 집을 탐내면서 “프로그램 끝나면 나한테 싸게 팔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엉뚱함까지, 예측 할 수 없는 ‘매력부자 김영옥’의 면모가 기분 좋은 힐링 타임을 선물한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3’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바퀴 달린 집3’ 3회는 오늘(28일) 저녁 8시 40분에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