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H&A'와 'HE' 웃었지만…울상 지은 'VS' 연 1조원 적자 눈 앞
LG전자, 'H&A'와 'HE' 웃었지만…울상 지은 'VS' 연 1조원 적자 눈 앞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10.2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A 스팀 가전 고성장 속 최대 매출 기록…HE OLED TV 판매도 견조
VS 차량용 반도체 공급 이슈+GM 볼트 리콜로 5000억원대 적자
LG전자 VS 사업본부가 차량용 반도체 부품 이슈에 더해 GM 볼트 리콜 충당금까지 더해지며 3분기에만 5000억원대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LG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LG전자가 코로나19 영향에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지만 신사업은 오히려 시장 상황 악화로 적자를 이어갔다.

28일 LG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8조7867억원, 영업이익 5407억원이라 발표했다. 매출액은 분기 사상 역대 최대며 영업이익은 GM 볼트 EV 이슈 충당금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9.6% 줄었다.

역시나 기존 주력 사업이 매출액에 크게 기여했다. H&A사업본부는 매출액 7조611억원, 영업이익 5054억원을 달성했다. H&A사업본부는 단일 사업본부 분기 매출액 기준 처음으로 7조원을 넘었다.

LG전자는 “가전 제품 선택 시 위생과 건강 관련 기능은 소비자들이 구매 고려 단계에서부터 짚고 가는 부분으로 지역별로 보면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위생과 건강에 직결되는 이미지를 가진 스팀 가전 시장이 고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또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1815억원을 기록하며 최근 4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2083억원을 기록했다.

HE사업본부는 코로나19 속에서도 계획대로 OLED TV 시장이 성장한 효과를 보고 있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기준으로 보면 OLED TV 판매량은 계획 대비 100% 진행 중이다”며 “4분기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과 위드코로나에 따른 TV 수요 감소 리스크는 있지만 연간으로 보면 전년 대비 두 배 수준인 400만대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LG전자 2021년 3분기 실적. 사진LG전자
LG전자 2021년 3분기 실적. 사진LG전자

기존 주력 사업의 호실적 속 VS 사업본부의 적자 행진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특히 올해 3분기 VS 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7354억원에 영업손실 5376억원을 기록했다.

비록 GM 볼트 리콜 충당금 4800억원이 영업손실 금액에 더해져 있지만, 문제는 시장 상황이 녹록치 않다는 점이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이슈가 올해는 물론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실적 개선을 위한 상황이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 VS 사업본부는 올해 1분기 –0.2%에서 2분기 –17.9%, 3분기 –31.9%로 계속해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분기 –3378억원을 기록함에 따라 연간 누적 1조원 적자도 가능해 보인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2021년과 2022년 글로벌 완성차 생산량은 연초 예측 대비 1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런 부분에 대해 지속 대응 해왔지만 영향을 피할 수는 없었다”며 “부품 수급 이슈 등이 내년 1분기, 늦으면 2분기까지도 지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아직 불확실성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GM 볼트 리콜 충당금에 대해 “충당금 설정시 LG화학과 현재 상황에서 중간값으로 정했다”며 “최종 분담 비율은 귀책 정도에 따라 결정되며 환입 가능성은 가정을 전제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VS 사업본부와 함꼐 BS 사업본부도 올해 3분기 매출액 1조6889억원에 영업적자 123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LCD 패널과 웨이퍼 등 주요 부품 가격 상승과 글로벌 물류비 인상이 수익성을 감소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