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표, ‘현 정국 총체적 비상시국‘
김무성 대표, ‘현 정국 총체적 비상시국‘
  • 임충섭
  • 승인 2016.02.1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 안보비상시국에 어깃장 놓치 말아야”
▲ 17일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임충섭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현 정국을 총체적 비상시국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는 17일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어제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연설도 “대한민국이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는 절박한 인식 때문”이라며“국회도 안보 경제문제에 정말 하나가 돼서 화답을 해야할 상황”이라고 위기를 호소했다.
김 대표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에 대해 “북한 도발 굴복하고 퍼주기식 지원해서는 안 되고 국가안보 국민안위 위해서 모든 수단 취하겠다는 말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무엇보다 김 대표는 총선용이라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 “제1야당인 더민주당이 왜곡된 시각으로 정치공세화하면서 북한이 원하는 남남갈등 조장세력으로 자리매김하는 것 같아서 매우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더민주당의 개성공단 폐쇄는 어리석고 한심한 조치이며 국가전략이라고 비난하면서 북한의 김정은 정권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안하는데 저의가 무엇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대표는 “더민주당은 국가안보와 국가안위를 최상의 가치로 두고 있다면 안보비상정국 임하는 정부 정책에 어깃장을 놓지 말라”고 말했다.
위기해결책에 대해 김 대표는 “국회에 계류중인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처리를 통해서 진정성을 국민 앞에 증명해주길 바란다”며 “국회의 벽을 넘지 못하는 서비스법과 노동개혁법도 경제가 처한 상호아 고려할 때 처리해야한다”고 주문했다.
김 대표는 이날 친박계를 중심으로 전략공천론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그 누구도 국민과 약속한 국민공천제 흔들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 대표는 “많은 정치지망생들이 공천혁명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국민공천제 믿고 신청을 많이 했다”며 “이는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개혁을 추진하는 수권정당이 새누리당밖에 없다는 증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새누리당이 지역구 후보자 마감 신청결과 총 829명이 신청해 평균 3.3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중 남성 예비지원자는 750명, 여성예비지원자는 79명을 차지해 더민주 지원자수보다 두 배 이상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