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의원 파문 진화 나선 서청원…이재오 “의총 열어야”
윤상현 의원 파문 진화 나선 서청원…이재오 “의총 열어야”
  • 임충섭
  • 승인 2016.03.0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이 윤상현 의원의 막말 사태를 계기로 계파간 갈등이 최고조로 달하고 있다. 사진 임충섭


친박계인 윤상현 의원의 발언을 두고 친박계 대부 서청원 최고위원이 김무성 대표 앞에서 공개사과했지만 비박계는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는 자세다.
9일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최고위원은”정치 선배로서 김무성 대표께 마음의 상처를 깊히 입으신 것 같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먼저 사과했다.
서 최고위원은 “당사자인 윤상현 의원이 김무성 대표를 직접 찾아가서 사과를 정중하게 드리고 당원들에게도 사과를 드려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취중이라고 하더라도 일이 벌어져서 다시 한 번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선배입장에서 드린다”고 말했다.
역시 친박으로 분류되는 정갑윤 의원도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좋은 성적을 거두었을 때 역사는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의 공로로 기록될 것”이라며 “대표의 탁월한 화합과 소통의 정치로 총선전략을 마련해주시기 바란다”고 에둘러 화합을 주문했다.


그러나 친이계인 이재오 의원은 “이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전화로 직접 ‘당 대표를 죽여버려라’, ‘비박을 다 솎아내라’, ‘내일 공략해야 된다’ 이렇게 지시할 정도면 이것은 세상에 이런 실세가 있을 수 없다”고 말해 진상규명에 힘을 실었다.


이어 이 의원은 “이 문제는 전화를 받은 사람이 누군지를 밝혀내야 하고 전화를 받은 사람이 공천에 어떻게 개입했는지를 밝혀내야 하고 그것이 밝혀지지 않으면 의총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진상규명이 먼저 라며 “당의 윤리위가 있지않냐”며 “지금은 진상을 모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