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의 단풍천국, 한택식물원으로 떠나는 단풍여행
형형색색의 단풍천국, 한택식물원으로 떠나는 단풍여행
  • 구장회
  • 승인 2012.10.2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이 참 아름다운 시절이다. 중부지방은 이제 한참 단풍이 절정이다.
▲     © 운영자

중국 당나라의 시인 두목(杜牧)의 산행(山行)이라는 한시에는 이런 귀절이 나온다. “霜葉紅於二月花(상엽홍어이월화, 서리 맞은 잎이 이월의 꽃보다 더 붉다).” 여기서 이월의 꽃은 동백꽃을 두고 한말이다. 붉게 물든 단풍이 동백꽃보다 더 붉다라는 시인의 상상력이 놀라울 뿐이다.

‘이방인’의 작가로 알려진 알베르 카뮈(Albert Camus)는 또 이런 말을 했다. “낙엽이 꽃이라면 가을은 두번째 봄이다.” 모든 잎이 꽃이 되는 가을은 다시 찾아온 봄이라는 카뮈의 글은 ‘시작과 끝이 다르지 않다’는 노자(老子)의 철학을 연상케한다.

한택식물원의 단풍은 다양하고 풍부하다. 복자기, 섬단풍, 당단풍, 산겨릅나무, 신나무 등의 우리 토종 단풍나무도 그렇지만 캐나다 단풍, 노르웨이 단풍, 중국 단풍 등 300종이 넘는 단풍나무에서 쏟아져 나오는 독특한 모양과 색들은 꽃을 보는 것 만큼의 즐거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나무전체가 빨갛게 물이 들어 마치 불타는 듯 강한 인상을 주는 낙우송은 가을이 한복판에 와있음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이 나무의 단풍도 그렇지만 물 속에서 자라는 모습 때문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메타세쿼이어와 비슷하지만 다른 점은 깃털처럼 달린 잎자루가 낙우송은 어긋나지만 메타세쿼이어는 마주난다. 낙우송은 숨쉬는 뿌리가 땅 위로 솟아나는게 주요한 특징이다.

한편 한택식물원은 20만평에 9,700여종의 식물을 보유한 국내 최대의 종합식물원으로 테마가 있는 36개의 정원은 계절마다 식물을 보는 즐거움을 더해주는 곳이다.
 
자연환경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연스러운 멋을 지닌 자연생태원, 수생식물원을 비롯하여 모란작약원, 원추리원, 아이리스원 등에서는 다양한 품종의 식물을 볼 수 있으며, 바오밥나무가 있는 호주온실, 남아프리카온실, 중남미온실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는 개성만점의 식물을 만날 수 있다.
 
어린이들을 위한 어린이정원, 다양한 이벤트가 열리는 야외공연장은 식물원의 또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계절따라 열리는 봄꽃페스티발, 가을페스티발 등의 축제가 식물원 관람의 즐거움을 더해주고 성인, 청소년, 어린이, 가족을 대상으로 한 원예조경학교, 자연생태학교, 가족생태체험여행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은 식물에 대한 이해와 함께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