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 해양투기 전면 금지
음식물 쓰레기 해양투기 전면 금지
  • 이미소
  • 승인 2013.01.1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처리 톤당 약 12만4000~13만4,000원 단가 인상 요구

환경부는 올 1월부터 음식물폐기수의 해양배출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음폐수 특별관리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음폐수 육상처리의 집중관리를 위해 지자체별 음폐수 육상처리 전환실태를 일일 상황으로 점검하고, 음폐수 불법 무단투기 등 불법 환경오염행위 근절을 위한 환경감시를 병행 추진키로 했다.

음폐수의 해양배출을 전면금지는 폐기물 해양배출을 금지하는 런던의정서가 2006년 발효됨에 따라 추진됐다.

우리나라는 2011년 12월 음폐수의 해양배출을 금지하는 해양환경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된 이래 2012년부터 하수슬러지와 가축분뇨의 해양배출이 금지됐고, 음폐수는 2013년, 유기성오니는 2014년부터 각각 금지된다.

특히, 음폐수 해양배출 전면 금지에 따라 지난 연말까지 해양배출하던 음폐수를 비롯한 전체 음폐수를 올해부터 육상에서 처리하게 되는데, 하•폐수 종말처리장 연계처리, 소각처리, 자가처리 등 처리방법의 다양화로 전량 육상처리할 계획이다.

지난해 일일 음폐수 중 해양배출량(약 3,800여톤/일)은 2013년 들어 하•폐수(약 30%), 민간위탁(약 21%), 소각처리(8%) 등을 통해 다각적인 방법으로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민간처리업체들이 육상 폐기처리에 대한 단가 인상요구에 나서는 바람에 일부 지자체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수도권 내 지자체는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단가를 톤당 약 8만 1,000~11만 5,000 원 정도로 해 계약을 체결하려고 하는 반면, 민간처리업체는 톤당 약 12만 4,000~13만 4,000원으로 단가 인상을 요구해 이견이 발생하며 계약체결이 지연되고 있다.

주된 인상요인은 지난해 해양배출하던 음폐수를 톤당 4만원~4만5,000원에 처리했지만, 육상에서처리할 경우 톤당 7만원까지 처리단가 비용이 상승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17일 수도권 내 광역지방자치단체, 민간처리업체 등이 참석한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원만한 협상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음폐수 해양배출 전면금지로 지방자치단체의 처리 부담이 커지는 등 환경은 물론 경제를 생각해서도 음폐수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며 “각 가정에서는 음폐수를 줄이기 위해 음식물류 폐기물을 배출할 때 물기를 짜서 분리배출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