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과학기술원, 미생물제제 이용한 오염정화기술 개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미생물제제 이용한 오염정화기술 개발
  • 김종식
  • 승인 2013.01.1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비제이씨는 미생물제제를 이용하여 독성환경오염물질을 정화할 수 있는 ‘다핵방향족탄화수소(PAHs) 및 총석유계 탄화수소(TPHs) 오염정화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여 환경부 신기술인증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다핵방향족탄화수소(이하 PAHs)는 ‘두 개 이상의 벤젠고리*를 가지는 방향족화합물*’로서, 자연환경에서 거의 분해가 되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원유, 석탄 또는 담배 연기에 많은 양이 들어있으며, 발암물질로 알려진 벤조피렌 등 독성을 지닌 다양한 물질이 여기에 속한다.

총석유계 탄화수소(이하 TPHs)는 석유화합물에 포함된 모든 탄화수소*를 일컬으며, 자연계에서 유류오염의 지표로 사용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해양과기원 김상진, 권개경 박사팀이 개발한 ‘생물정화기술’을 활용하여, 유류 등으로 오염된 토양을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기술이다. PAHs를 강력하게 분해하는 노보스핑고비움 펜타로마티보란스 US6-1 등 유류물질의 용해를 촉진하는 여러 종의 미생물을 활용하여 PAHs와 TPHs의 오염을 정화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그동안 환경오염정화에 주로 사용되던 물리·화학적 방법(경작법, 세척법 등)에 비해 독성이 없어 친환경적이고, 단기간·저비용으로 오염토를 회복시킬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게다가 유류오염 토양뿐만 아니라 해양준설토(퇴적토)의 정화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다핵방향족탄화수소(PAHs) 및 총석유계 탄화수소(TPHs) 오염정화 기술’은 해양과기원이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환경친화적 유류오염 저감을 위한 상용화 기술개발’과 ‘독성유기 화합물 오염퇴적토의 생물정화 기술개발’ 연구 사업의 성과물이다.

비제이씨가 해양과기원으로부터 이전받은 이 기술을 미생물제제인 바이오리메디로 상용화시켜 한국기기유화시험원에서 안정성을 검증받았으며, 파주 등 미군부대 건축현장의 오염된 토양을 정화시킨 바 있다.

동 기술은 지난해 12월 환경부로부터 ‘노보스핑고비움 US6-1이 포함된 미생물제제와 사이클로덱스트린을 이용하는 다핵방향족탄화수소(PAHs) 및 총석유계 탄화수소(TPHs) 오염 정화기술’이란 이름으로 환경분야신기술인증(제384호)을 획득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