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노상현 망상 출간
사진작가 노상현 망상 출간
  • 이미소
  • 승인 2013.01.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들림과 계속됨의 미학을 담은 노상현 작가의 개인 사진전 ‘망상’은 우리가 당연스럽게 여기는 ‘대립되는 것’들에 대한 의문을 계속적으로 던진다.

이러한 전시중에 2013년 새해를 맞아 노상현 작가의 새로운 사진집 2권이 알라딘을 통하여 동시 발간된다.

‘웰링턴’ 바람의도시와 ‘맨해튼’이 그 주인공이다. 이번 사진집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대량 인쇄 방식이 아닌 소량 프린트 방식이라는 것, 그 만큼 사진에 퀄리티 및 작품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엿보인다.

뉴질랜드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정형화된’ 이미지는 양떼, 초원, 청정해역 등 대자연이 그대로 보존된 풍경이다. 웰링턴 ‘바람의 도시’ 사진집은 노상현 작가가 경험한 뉴질랜드 속 진주 같은 도시 웰링턴에서의 3개월간의 기록이다.

아름다운 도시 웰링턴을 한 사진가의 개인적 시각을 통하여 자연과 도시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공존하는 이상적이고 생명력 있는 도시를 그려가고 있다.

총 54페이지의 분량의 이 사진집은 앞으로 우리에 삶에 필요한 여유와 행복이 그리 멀리있지 않음을 보여주는 듯하다.

또한 이 책에서 보여주는 작가특유의 색감과 면분할은 이미 작가가 미술과 공예, 디자인을 통하여 얻어진 탁월한 미적감각이 표출되어 마치 회화 같은 분위기를 연출시킨다. 

또 하나의 사진집은 전 세계문화의 용광로라고 볼 수 있는 뉴욕 맨해튼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감각적인 색감의 사진집이다.

맨해튼 현지인의 사람에 대한 무례함, 무관심,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이 어쩌면 우리의 서울과 닮은 점이 많은 도시인 점은 분명하다.

남미, 유럽, 북미, 아시아, 아프리카 등 온 대륙의 다양한 인종이 뒤얽혀 살아가는 맨해튼의 일상을 과거가 잘 보존된 도시의 건축물들과 조화롭게 연출되어 있다.

노상현 작가는 1973년 서울세종고등학교에서 회화를 시작으로 국립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서 금속공예학을 전공했으며 국민대학교 대학원에서 주얼리 디자인학을 전공했다.
 
대학원 논문으로 2003 인체와 패션이 조화된 주얼리사진에 대한 연구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사진에 대한 길을 걷기 시작했다. 외국유명 J재즈 뮤지션 및 국내 재즈 뮤지션들을 촬영했고 현재 스튜디오 ‘ABNORMAL’를 운영하고 있다.
 
전시회로는 2010년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개인전 ‘뉴욕에서 길을 잃다’를 시작으로 2011년 ‘크로스오버’를 2012년에는 인사아트센터의 프로모션의 일환으로 본전시장에서 개인전 ‘망상’을 개최하였다.

주요 작품집으로는 ‘뉴욕에서길을 잃다 ’ (2010), ‘sleepwalk 노상현in newyork’ (2011), ‘wellington 바람의도시’ (2013), ‘manhattan’ (2013), ‘delusion’ 멈춰있지만 흘러간다 (2013)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