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전(傳) 의왕 원유관’ 중요민속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재청, ‘전(傳) 의왕 원유관’ 중요민속문화재 지정 예고
  • 이미소
  • 승인 2013.04.1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 의왕 원육환  자료=문화재청
문화재청은 부산광역시 금정구 부곡3동 오륜대 한국순교자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전 의왕 원유관(傳 義王 遠遊冠)’을 12일 국가지정문화재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하였다.

원유관은 조선시대 왕과 왕위 계승자, 대한제국시대 황제와 황위 계승자가 정월 초하루, 동짓날, 경축일 또는 의식 때 강사포와 함께 머리에 갖추어 쓰던 관을 말한다.

‘전 의왕 원유관’은 고종과 귀인 장씨 소생인 의화군(義和君)이 의왕(義王, 1877~1955) 책봉 때 착용한 왕실용 관모(冠帽)로 알려져 있다. 의왕의 비(妃)였던 김수덕(金修德, 1881~1964) 마리아가 세례를 받고 한국순교복자수녀회에 기증하였다고 전하는 조선시대 원유관으로,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높고 왕실 복식제도 연구에 있어 중요한 사료이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한 ‘전 의왕 원유관’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