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늘산업" 고부가 창출사업으로 뜬다!
한국 "마늘산업" 고부가 창출사업으로 뜬다!
  • 곽지술 기자
  • 승인 2011.02.1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마늘 생산기반을 위한 마늘 가공산업의 활성화 방안’ 논의!
[푸드타임스코리아] 한국식품연구원(원장 이무하)은 최근 연구원 대회의실에서 ‘국내 마늘 생산기반을 위한 마늘 가공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국마늘연구회 2011년 1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푸드타임스코리아

금번 모임에는 이승구 한국마늘연구회회장, 김정욱 농림수산식품부 채소특작과장, 한국식품연구원 신동빈 박사을 비롯하여 학계, 생산자단체, 20여명의 회원이 참석하였다.

이날 회의에서 농림수산식품부 김정옥 채소특작과 과장은 “한국 마늘연구회가 국내 마늘산업의 생산기반 증대와 우수 연구성과 를 창출하여 농림수산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국식품연구원 이무하 원장은 축사에서 마늘의 다양한 생리활성을 이용하여 고부가가치 기능성식품을 제조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주제발표에서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 신동빈 박사는 마늘의 우수한 생리활성은 마늘에 존재하는 황을 함유하는 다수의 화합물들에 기인하며 이들 물질들은 마늘의 품종뿐 만아니라, 저장 및 가공 중에 많은 변화를 초래한다고 밝히고, 과학적으로 입증된 마늘가공제품을 제조하기 위해서는 마늘의 생리활성물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밀분석기술의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신박사는 마늘의 생리활성물질에 대해 새롭게 개발한 분석법을 소개하고 이를 이용한 고부가가치 기능성식품을 제조하는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발표하여 참석 회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한국마늘연구회(회장 이승구, 서울대 식물생산과학부 교수)는 국내마늘의 생산에서 소비까지 애로요인 발굴 및 해결방안에 대한 연구 등을 통하여 마늘산업의 육성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2009월 6월 농림수산식품부 산하 연구회로 출범하였다.

곽지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