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 한우로 속여 팔다 적발
미국산 쇠고기, 한우로 속여 팔다 적발
  • 곽지술 기자
  • 승인 2011.03.01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육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팔다가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구제역 발생으로 쇠고기, 돼지고기 등 국내산 육류 가격이 상승하고 육류 수입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일부 음식점에서 수입육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팔다가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 광역특별사법경찰은 16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도내 육류 전문 음식점 280여개 업소를 대상으로 원산지 적정 표시 및 사용 원료 일치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적정 여부에 대해 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57건(20.2%)의 위반사항이 적발됐다고 27일 밝혔다.

위반 사유는 원산지 표시제 위반이 36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식품위생 취급 기준 위반이 5건, 유통기한경과제품 사용 3건, 미신고영업행위 2건, 기타 11건이었다. 위반업체들은 미국산 쇠고기를 국내산 한우로 속여 팔거나, 중국산 김치를 국내산 김치로 속여 팔다가 이번 단속에 적발됐다. 특히 원산지 표시 위반 36건중 절반에 해당하는 18건이 육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단장 이홍균)은 “구제역 여파로 육류 가격의 오름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입산 육류가 국내산으로 둔갑하는 사례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것이며, 적발된 업소에 대한 사후 관리도 철저히 하여 도민 생활의 기본이 되는 식생활 안전에 앞장서고자 한다”며 이후 계획을 밝혔다.

적발된 57개 업소에 대해서는 추후 수사 완료 후 규정에 따라 형사처벌과 행정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사례
❍ A 업소(쇠고기 특수부위 전문점)는 2010. 12.7일부터 2011. 2. 9일까지
11회에 걸쳐 미국산 쇠고기(안창살 42kg, 차돌 12kg)를 국내산 한우로
거짓으로 표시 판매 하였으며,


❍ B 업소(장작구이 점)은 2010. 8.30.부터 2011. 2.17 단속 당시까지 22회에 걸쳐
중국산 김치 1,300kg를 국내산 김치로 표시하고 손님에게 제공함.


❍ C 업소(화로구이 전문점)는 2007년 12월부터 단속일까지 영업신고 없이 소갈비
양념 등 소스류 7종을 생산하여 5개 화로구이 전문점에 공급하였으며,
※ 이러한 위반 행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해당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