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령, "지상파뉴스" 통해 선행실천 알려져!
김도령, "지상파뉴스" 통해 선행실천 알려져!
  • 곽지술 기자
  • 승인 2011.06.1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뉴스 최초로 소개된 선행하는 작두 굿의 일인자~
푸드타임스코리아

[푸드타임스코리아] 지난 10일 SBS뉴스를 통해 선행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된 인물이 무속인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경기도 전역에서 일월정사. '김도령'이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무속인 김만용씨는 국가의 대사를 점치며 나라굿을 하는 작두굿의 1인자로 손꼽히는데 작두굿을 하는 김도령은 '신통'한 예언 능력과 병 치유 능력으로도 알려져 있지만 그보다 최근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것은 지상파뉴스를 통해 알려진 김 법사의 지역사회 봉사활동이다.

방송에 따르면 그는 과거에 청소년 가장 4명을 대학교에 보내고 생활이 어려운 독거노인 50여명의 생계를 광주시 공보과를 통해 돕는 등 사회 불우계층과 소외된 이웃을 7년간 뒤에서 나타내지 않고 돌봐왔다.

하지만 경기도 광주시청 공보과의 담당직원이 정년퇴임하면서 봉사할 기회가 단절되어 노심초사 해왔는데 결국 그는 용기를 내어 얼굴을 나타내면서 선행이 드러났다.

방송에 따르면 최근 그는 수원으로 거주지를 옮겨왔는데 직접 준비한 쌀 배달은 물론 지역봉사단체에 후원금을 전달하기도 하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목욕봉사도 실천하는 등 무속인으로서는 전무한 미담의 주인공이 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는 것.

"김도령 굿장면"

방송 후 취재결과 그가 이와 같은 봉사에 열을 올리는 이유도 화제인데 계룡산에서 도를 닦던 도중 꿈속에 나타난 할머니가 무속활동으로 얻은 부를 사회에 환원하라고 명했으며 꿈에서 깬 다음 할머니의 형상이 새겨진 돌(미륵신명으로 칭함)을 얻었다고 한다.

결국 그의 사회봉사는 신명님의 뜻이라는 것인데.

"미륵신명"

그는 “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기도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진정한 신명님의 뜻은 어려운 이들을 도우라는 것이죠!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제 자신의 영달이 아닌, 신(神)만을 보며 외길인생을 걸어 왔습니다. 재물 욕심보다는 무속인 으로서의 자부심과 명예를 지키는 데서 삶의 보람을 찾고 있습니다. 또한, 어려운 이웃들에게 제가 가진 것을 더불어 나누는 삶이 행복이라 생각합니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무속인은 자신의 특별한 힘을 현세의 많은 이들의 고통을 위해 나누어 줄 수 있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문의 수원 일월정사 031-235- 714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