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로에·붉은고추" 발효음료 제조법 나와!
"알로에·붉은고추" 발효음료 제조법 나와!
  • 정찬희 기자
  • 승인 2011.08.11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붉은 풋고추를 이용해 손쉽게 만들어 마실 수 있는 발효음료를 소개했다.

 여름이면 가족을 위한 보양식에는 신경을 쓰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마시는 음료에는 소홀하기 쉽다. 이럴 때 갈증 해소도 돕고 몸에도 좋은 음료를 직접 만들어 주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이 여름철 가정에서 알로에 사포나리아와 붉은 풋고추를 이용해 손쉽게 만들어 마실 수 있는 발효음료를 소개했다.

발효음료는 채소나 과일을 설탕과 혼합한 다음 항아리나 유리병에 담아 적당한 온도에서 발효시키면 신맛과 단맛이 어우러진 발효액이 되는데, 이 발효액을 희석하면 갈증 해소를 위한 맛있는 발효음료가 된다.

또한 발효 과정에서 과채류에 들어있던 유용한 물질이 소화 흡수하기 좋은 상태로 바뀌고 항산화 활성이 높아지며 피로회복에 좋은 유기산이 생성돼 건강에도 그만이다.

특히, 민간에선 알로에 사포나리아(Aloe saponaria)는 위궤양과 위장장애 등의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으며, 붉은 풋고추에는 비타민 A·C 외에도 캡사이신 성분이 있어 변비와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로에 사포나리아 발효액을 만드는 방법은 먼저, 사포나리아를 깨끗이 씻고 가시를 제거한 다음 적당한 크기로 썬다. 그리고 설탕을 넣고 고루 버무린 뒤 발효용기에 담아 30℃ 정도 온도(요즘처럼 더운 날씨에선 상온의 그늘)에서 12일간 발효시킨 후 여과해 저온저장고에 보관·숙성시키면 된다.

알로에 사포나리아 발효액은 희석해 시원한 얼음을 띄워 마시면 톡 쏘는 알싸한 맛이 일품이다.

붉은 풋고추 발효액 제조법은 붉은 풋고추를 깨끗이 닦아 물기를 뺀 후 두 토막 또는 세 토막씩 어슷어슷 썬다. 그 다음 설탕과 잘 혼합해 발효용기에 담아 서늘한 곳(24℃∼26℃ 정도의 온도)에서 발효시킨다. 10~14일 정도 지나 고추가 위로 다 떠오르면 즙액만 걸러 숙성시킨다.

매운 맛과 단맛이 어우러진 붉은 풋고추 발효액은 희석해 시원한 음료로 마시는 것은 물론 각종 음식에 소스로 활용해도 좋다.

농촌진흥청 발효이용과 김은미 지도관은 “대부분의 청량음료는 당분 함량이 높아 많은 양을 섭취하게 되면 비만이나 충치 등을 유발할 수 있지만, 발효음료는 무더위에 지친 가족들의 피로회복에 더없이 좋은 웰빙 음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