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위생의 사각지대" 집중 점검!
"축산물 위생의 사각지대" 집중 점검!
  • 류동기 기자
  • 승인 2011.12.0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위생 사각지대인 주택가·도로변 체인점형태 식육판매점 집중 점검 실시..
[푸드타임스코리아] 서울시가 그동안 축산물 위생의 사각지대였던 주택가 및 도로변에 위치한 체인점 형태의 식육판매점을 대상으로 기획점검을 실시, 위반업소를 적발에 나섰다.

서울시는 지난 11월 도로변·주택가에 위치한 체인점 형태 식육판매업소 중 평소 시민들에게 민원신고가 들어오거나 사전 모니터링을 통해 위반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 107개소를 집중 점검한 결과,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및 임의변조 25개소를 포함한 법령위반업소 50개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그 숫자가 증가하는 체인점 형태의 식육판매업소를 대상으로 11월 7일부터 22일까지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 및 자치구와 합동으로 실시했으며, 유통기한 경과제품 취급, 등급 허위표시, 작업장 위생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50개 업소의 위반내용(72건)은 ?유통기한 임의변조 및 경과제품 취급 27건, ?등급 등 허위표시 및 미표시 24건, ?보존기준 위반 2건, ?거래내역서 미기록 8건 등으로 전 위반업소에 대해서 영업정지 및 과태료 등 행정조치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점검의 위반율(46.72%)이 높게 나타난 이유를 주택가, 도로변 등에 위치해 그 동안 위생점검의 기회가 적은 업소와 민원신고 등 사전 모니터링을 통해 법령 위반 가능성이 높은 업소를 집중 점검한 결과인 것으로 분석했다.

서울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면서 점검을 더욱 강화하고 영업자에 대한 지도·교육을 철저히 실시해, 먹을거리에 불안을 느끼는 시민들에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축산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시민들에게도 식육 및 선물세트 등을 구매 시에는 유통기한, 등급, 도축장명, 개체식별번호 등의 표시를 확인해 보고, 의심사항을 발견시 에는 120 다산콜센터를 이용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