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대장인이 만든 순대는 과연 어떤 맛일까?
순대장인이 만든 순대는 과연 어떤 맛일까?
  • 곽지술 기자
  • 승인 2012.08.3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대는 본래 양반가에서 먹던 고급음식이었다.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


지금은 흔히 주변에서 볼 수 있고 먹을 수 있는 순대는 본래 양반가에서 먹던 고급음식이었으나, 현대사회에 와서 양돈 사업의 발전으로 도축장 주변을 중심으로 지역순대가 발전하게 되었고, 산업화로 당면순대가 서민의 음식이 되어 굶주린 배를 채우던 서민의 애환이 서린 음식으로 발전되기 시작했다.

이렇게 주변에서 금새 찾을 수 있는 순대는 언제부터 우리 삶에 스며들기 시작했는지 그 기원을 찾아보면 크게 두 가지 설로 나뉜다. 첫번째는 중국의 ≪제민요술 齊民要術 563년≫에 양반장도(羊盤腸搗:양의 피와 양고기 등을 다른 재료와 함께 양의 창자에 채워 넣어 삶아 먹는 음식)가 있다. 삼국시대부터 중국과 교류가 활발했으므로 우리 나라에서도 순대가 일찍부터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두번째는 고려 말 원나리의 재배 하에 있을 때 몽골의 전투식량 ‘게데스’(돼지창자에 쌀과 야채를 섞어 넣고 말리거나 냉동시킨 음식)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순대는 당면순대도 맛있지만, 오로지 순대를 만드는 외길을 선택한 장인이 만드는 순대를 맛본다면 그 맛은 쉽사리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는 순대장인이 손으로 직접 순대를 만들기 때문에 가맹점을 모집하지 않는다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프랜차이즈업계의 ‘신의주’는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와는 다른 업체로 순대사업의 후발주자이다.

시의전서에 근거하여 숙주, 미나리, 무, 두부, 배추 등을 반드시 넣어 만든 것을 슌대라고 부르는데, 이전에는 조리법은 있으나 음식이름이 존재하지 않았는데 1800년대 말에 와서야 비로소 ‘슌대’라는 용어가 등장했으니, 병자호란 이후에 정착한 것으로 추정되어 이곳,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에서는 이러한 명칭을 사용하고 있으며, 고증에 의해 손으로 직접 매장에서 신선하게 슌대를 만들고 있는 곳이다.

대학로에 10년 넘게 자리하며 24시간 운영하는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는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8760 가마에서 14시간 이상 진하게 우려낸 국물로 만들어 슌대국밥의 정수를 볼 수 있다, 사골과 생수만 사용하며, 신선한 사골만 고집하기에 한약재를 사용하여 잡내를 제거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소스에서도 철저한 고집을 가지고 만들어 제공하는데 신토소스라 이름 붙이고 갖은 양념을 가지고 만든 고추장, 쌈장, 토판 천일염 그리고 토굴 새우젓 등의 색다른 소스이다.

‘신의주 원조본점 찹쌀순대’의 매니저 유광열은 “앞으로도 처음과 같은 맛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 곳에서 순대가 아닌 슌대의 진정한 맛을 알리는 것에 힘쓸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