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축제를 말하다...
사진, 축제를 말하다...
  • 민현배
  • 승인 2013.06.1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 가볼만한 축제 사진 전시회' 개최...19일 국회 개막 릴레이 전시
▲ 제주들불축제 타일액자

한국최초로 축제 사진전을 열다
축제전문 참살이(대표 김지영)가 한국 최초의 축제 사진 전시회인 '2013 가볼만한 축제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9일 국회의사당 개막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까지 인사동, 청계광장, 명동 지하철 역사, 홍대 걷고싶은 거리, 한국관광공사 등에서 릴레이로 열린다.

전시회에 참가하는 대표적인 축제는 김제지평선축제(문광부 선정 대표축제), 문경전통찻사발축제(문광부 선정 최우수축제), 이천쌀문화축제(문광부 선정 최우수축제), 양양송이축제(문광부 선정 최우수축제), 괴산고추축제(문광부 선정 유망축제), 충주세계무술축제(문광부 선정 유망축제), 제주들불축제(문광부 선정 유망축제), 장수한우랑사과랑축제(참살이 추천축제) 등이다.

사진으로 담은 축제의 생생한 기록, 살아있는 역사
이번 사진전에 출품된 사진들은 (주)참살이와 각 지역 축제 담당자가 엄선한 작품들이다. 사진 한 장이 주는 감동과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십수 년간 찍은 수많은 사진 중에서 고르고 고른 엄선된 사진들이다. 그렇게 모인 사진들은 축제를 즐기는 우리 이웃의 환한 얼굴이며, 우리나라 축제의 생생한 기록이자 살아있는 역사이다.

국회의원이여, 외국인들이여 이 사진을 보라
이번 사진 전시회의 궁극적인 목적은 한국축제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자 함이다. 많은 국민들에게 많은 축제를 알리기 위해 서울의 주요 지역인 인사동, 청계광장, 홍대, 명동, 이태원 등에서 열린다.

1차 전시회이자 개막식이 6월 19일 국회에서 열리는데 거기에는 이유가 있다. 한국에 축제는 많지만 축제에 애정과 열정을 보이는 국회의원은 드물다.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에게 국민들이 축제에서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지를 이번 사진전을 통해 보여주어 축제에 대한 관심을 일깨우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것이다. 그로 인해 축제에 대한 지원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해 본다.

이번 사진 전시회의 또 다른 목적은 외국인에게 한국의 축제를 많이 소개하고 싶어서다. 수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거치거나 한국에서 살고 있지만 한국의 신명을 알 수 있는 한국의 축제를 잘 알지 못한다. 만국 공통어라 할 수 있는 사진 한 장이 외국인들의 발걸음을 축제 현장으로 옮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사진액자를 비롯해 사진첩, 사진엽서로 발행
전시될 사진들은 타일 액자로 제작된다. 단단하면서 밝고 영구적인 느낌을 주는 타일액자는
90cm*90cm의 크기로 제작되고 4개월간의 전시를 마치면 각 축제에 기증될 예정이다.
액자를 통해 본 멋진 사진을 사진첩과 사진엽서로도 만나 볼 수 있다. 사진첩은 4개 국어로 번역돼 외국인들이 봐도 이해하도록 했고 사진엽서는 각 축제마다 발행해 엽서를 통해서 축제를 알릴 예정이다.

6월 19일 국회에서 개막식 시작…10월까지 6차례 전시
“2013 가볼만한 축제 사진 전시회”는 6월 19일 수요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의원회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전시를 시작한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문광위 소속 국회의원, 지자체 시장, 군수, 축제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VIP 축사 및 테잎 커팅, 공동기자회견, 축제캐릭터쇼, 축하공연 등이 예정돼 있다.
▲문경전통찻사발축제
 
2013 가볼만한 축제 사진 전시회 개막식
일시: 2013년 6월 19일 오후 2시
장소: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구로비
1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차 사진 전시회는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5일간(토, 일 휴무) 열린다. 1차 전시를 필두로 총 6회의 사진 전시회가 열릴 계획이다.
 
축제를 알리자, 거리 퍼포먼스
이번 전시회에는 퍼포먼스가 흥을 돋운다. 사진 액자만 덜렁 전시해 놓으면 심심해질 수 있어 젊고 개성 있는 전문 배우들이 특이한 분장을 하고 거리로 나와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사람들을 전시회로 이끌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