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 논란의 ‘장현수’ 선발 출전·손흥민 구자철 ‘투톱’… ESPN 패널 전원 “독일이 이긴다” 예상
한국-독일, 논란의 ‘장현수’ 선발 출전·손흥민 구자철 ‘투톱’… ESPN 패널 전원 “독일이 이긴다” 예상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6.2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2018 러시아 월드컵)
(사진=2018 러시아 월드컵)

[톱데일리] 논란의 장현수(FC도쿄)가 독일전에 선발 출전한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밤 11시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서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벌인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과 멕시코전의 연이은 부진으로 심리적으로 크게 흔들리고 있는 장현수를 선발 라인업에 포함했다. 다만 센터백이 아닌 중앙 미드필더로 출격한다. 

손흥민(토트넘)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톱으로 나서고, 문선민(인천)과 이재성(전북)이 좌우 날개로 출격했다. '캡틴' 기성용(스완지 시티)의 공백은 장현수와 정우영(비셀 고베)이 메운다.

포백라인은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윤영선(성남)이 센터백 파트너로 호흡을 맞춘다. 홍철(상주)과 이용(전북)이 좌우 풀백으로 나선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킨다.

한편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도 한국-독일의 승자를 예상했다.

27일 ESPN은 “F조에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패널 10명이 F조 3차전 경기 결과를 예측한 결과를 보도했다.

10명의 패널 전원은 독일의 승리를 예상했으며, 한국이 한 골도 넣지 못할 것으로 내다본 패널도 6명이나 됐다.

이날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이 경기에서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누르고 같은 시간 열리는 멕시코-스웨덴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한국이 독일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으면 조 2위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독일 경기는 오늘(27일) 오후 11시부터 KBS2, MBC, SBS 등 지상파 3사에서 생중계하며 온라인에선 푹(POOQ), 아프리카TV, 옥수수TV 등을 통해 시청할 수도 있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