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8일부터 5일 간 ‘안전한국훈련’ 실시
행안부, 28일부터 5일 간 ‘안전한국훈련’ 실시
  • 최종환 기자
  • 승인 2019.10.2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부처·공공기관 등 700여 곳 참여
다중이용시설 초기대응 훈련 등 진행… “국민 참여 당부”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훈련 일정표.(사진=행정안전부 제공)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훈련 일정표.(사진=행정안전부 제공)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5일간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안전한국훈련)’을 진행한다.

올해로 15회째 맞는 안전한국훈련은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일반 국민의 재난대비 역량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올해에는 30개 중앙부처와 245개 지방자치단체(제주·서귀포 포함), 430개 공공기관·단체 등 705개 기관에서 총 1124회(현장훈련 613회, 토론훈련 511회)의 합동훈련이 열린다.

국민 스스로 화재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민간시설에 대한 초기대응과 대피 훈련도 확대했다.

이에 따라 종합병원과 대형마트, 여객선 등 지진이나 화재 발생 시 피해가 클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초기대응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요양병원과 사회복지시설 등 안전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과 스프링클러 미설치 고시원 등 화재에 취약한 건물에 대한 대피 훈련도 가진다.

다중이용시설 훈련관계자와 재난 안전 분야 전공 대학원생 등 다양한 계층으로 구성된 안전한국훈련 체험단도 훈련에 참가해 현장학습을 통해 재난대비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훈련 첫 날인 28일에는 297개 기관에서 11만 9000여 명이 참여하는 불시 비상소집 훈련이 실시된다. 유관기관 합동 토론 훈련에서는 민간훈련 평가위원이 돌발 상황을 가정한 불시 메시지를 부여해 기관별 조치상황을 점검한다.

이후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 등 총 205개 기관에서 불시 화재대피 훈련을 진행하며,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점검단이 훈련 실태를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두 개 이상의 서로 다른 유형의 재난이 동시에 발생하는 복합재난과 발생 가능한 새로운 유형의 신종 재난훈련도 중점 훈련 대상이다.

29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유출사고 대응훈련을 실시하고, 환경부는 민간 기업에서 발생한 유해화학물질 유출로 인한 대규모 인적 사고 대응훈련을 한다.

이어 3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류누출로 인한 화재·폭발 및 산불 대응훈련을 하고, 31일 문화재청과 지자체는 산불로 인한 문화재와 인근 주민 대피 훈련을 진행한다.

행안부는 훈련 기간 민간전문가 중심의 중앙평가단을 구성해 각 기관의 훈련실태를 평가할 예정이다. 우수 기관과 개인에게는 포상과 재정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훈련 결과가 미흡한 기관은 내년 상반기 중 역량교육과 재훈련을 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과거 재난 사례를 교훈삼아 대응체계를 정비하고 반복훈련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직장과 학교 등에서 실시되는 훈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