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만희 맹탕 기자회견 “국민께 죄송… 누구 잘잘못 아냐”
[종합] 이만희 맹탕 기자회견 “국민께 죄송… 누구 잘잘못 아냐”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3.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경기 평화의 궁전서 코로나19 사태 후 첫 기자회견
“최선다했지만 기대에 못 미쳐… 용서해달라”
답변 얼버무리고, 책임 회피성 발언도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이 2일 경기도 가평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톱데일리)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이 2일 경기도 가평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에서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톱데일리)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총회장이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 대해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고 말해 분노한 국민 정서에 불을 지폈다.

신천지 교주인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만희 총회장은 이날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연수원인 ‘평화의 궁전’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최선을 다했지만, 국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다.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회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 당국에 협조하고 있다. 인적·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방역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

이어 “(신천지의) 모든 모임도 중지했다”며 ”사람이 있어야 활동을 하겠는데 협조를 하고 싶어도 손발이 없어 못하고 있다“고 입장을 냈다.

이 총회장은 기자회견 도중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용서해달라”며 큰 절을 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일이 벌어질 거라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앞으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말미엔 “협조를 하고 싶어도 손발이 없어 협조를 못하고 있다”며 “누구의 잘잘못을 생각할 때는 아닌 줄 안다”는 등 책임 회피성 발언도 내놨다.

코로나19 감염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사과를 내비치면서도, 의도적 과실은 없다는 것으로 읽힌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연 평화의 궁전 앞에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사진=최종환 기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연 평화의 궁전 앞에 경찰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사진=최종환 기자)

기자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이만희 총장은 ‘어떤 부분이 잘못됐냐’는 기자의 질의에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죄송하다”며 “교회도 문을 닫았다. 사람도 없다. 정부 지원에 협조 했다”고 답했다.

이어 ‘언제 가평에 왔냐’는 질문에는 “한 곳에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2월) 17일에 왔다”고 얼버무리며 답했다.

자신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선 “사람들한테 알려줘야 된다고 생각해 며칠 전에 검사를 받았다”며 “‘음성’이 나온 걸로 안다”고 말했다.

신천지 예수교회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2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의응답은 10여 분 동안 진행됐다.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추가 질문을 요청했지만, 신천지측은 기자회견을 강제로 종료했다. 취재진들도 즉시 현장을 떠나는 분위기였다.

추가질문을 요청하는 취재진에게는 "조용합시다 조용!!! 우리는 다 성인입니다. 이러면 질서가 없어서 안됩니다. 질문에 대해서는 의심되는거 거기에 대해서 말씀해주시면 좋겠다"며 설교조로 말하기도 했다.

또 이 총회장은 "영생불사 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관련된 질문만 받겠다며 대답을 피하기도 했다.

신천지측은 당초 이날 오전 공식 입장을 내고 오후 3시 경기도 가평 평화의 궁전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경기도가 감염 우려로 실내에서 기자회견을 불허 방침을 내리자 평화의 궁전 정문 앞에서 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장 주변은 낮부터 밀려드는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취재진과 경찰, 구급차들로 뒤엉켜 1차선 도로는 사람들의 이동이 원활하지 못했다.

일부 시민들은 현장까지 찾아와 이만희 총회장을 체포하라는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만희 총장은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지자체가 시행하는 검체 채취에 협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