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노동자들 “노조설립 필증 교부하라” 성토
코웨이 노동자들 “노조설립 필증 교부하라” 성토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3.1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고용노동청서 규탄 기자회견
“40일 지나도록 설립 필증 못 받아”
“서울고용노동청은 4대보험 증빙 서류 요청”

 

이도천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공동위원장이 10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열린 코웨이 코디(코디 레이디)․코닥(코디 닥터) 지부 설립 필증 교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특수고용 형태의 노동자들은 두 배의 고통이 따르고 있는 현실이다”고 코웨이 노동자들이 처한 상황을 설명했다.
이도천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공동위원장이 10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열린 코웨이 코디(코디 레이디)·코닥(코디 닥터) 지부 설립 필증 교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특수고용 형태의 노동자들은 두 배의 고통이 따르고 있는 현실이다”고 코웨이 노동자들이 처한 상황을 설명했다.(사진=최종환 기자)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신고만 하면 되는 노조설립 필증이 발급되지 않고 있습니다. 신고제가 허가제보다 더 힘들게 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도천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 공동위원장이 10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열린 코웨이 코디(코디 레이디)·코닥(코디 닥터) 지부 설립 필증 교부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도천 공동위원장은 “코로나19가 전국을 휩쓸고 있는 이때 국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특수고용 형태의 노동자들은 두 배의 고통이 따르고 있는 현실이다”고 자신들의 처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는 하나다. 신고만 하면 되는 필증이 발급되기 않기 때문이다”며 “고용노동청은 코디·코닥 지부의 현실을 알고나 있는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앞서 이들은 지난 1월 31일 서울고용노동청에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40여 일이 지나도록 설립 필증 교부 관련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다.

현행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은 행정기관이 노조 설립신고서를 접수한 때로부터 ‘3일 이내’에 필증을 교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설립 필증 교부 업무가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비춰볼 때, 노동청의 직무유기가 도를 넘었다는 게 코디·코닥 노동자들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서울고용노동청은 ‘4대 보험 가입증명원’, ‘근로계약서’ 등을 요구하며 설립 필증 교부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이도천 공동위원장은 “코디·코닥 노동자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더욱 악조건에서 일하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모르는 상황에서도 점검과 관리를 해야하는 이들의 근로 여건을 생각하면 필증은 간절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코웨이 코디․코닥 노동자들은 기자회견 도중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서울고용노동청을 규탄한다’ 등의 푯말을 들고 코웨이와 서울고용노동청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사진=최종환 기자)
코웨이 코디·코닥 노동자들은 기자회견 도중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서울고용노동청을 규탄한다’ 등의 푯말을 들고 코웨이와 서울고용노동청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하는 구호를 외쳤다.(사진=최종환 기자)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도 불구하고, 코웨이가 노동자들의 안전에도 등한시했다고 비판했다.

6년째 코웨이에서 몸 담고 있는 김순옥 코디·코닥지부 수석부지부장은 “여전히 일부 지국은 감염위험에도 불구하고 업무미팅을 강행하고 있다”며 “고객이 요청하면 고객이 확진자인지, 자가 격리자인지 조차 알 수 없는 상태에서 울며 겨자먹기로 위험천만한 방문점검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 불합리한 근로 환경에 대해 “회사는 우리를 개인사업자라고 하면서도 월말이면 사무실에서 늦은 밤까지 퇴근을 시키지 않고 고객 연체금을 잡게 했다”며 “고객이 렌탈료를 내지 못하면 코디 급여에서 차감해가는 수당 대물림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하소연했다.

왕일선 코웨이 코디·코닥 지부장은 회사에서 근로자성을 인정받지 못한 현실을 성토했다.

왕일선 지부장은 “회사로부터 직·간접적인 업무지시와 일상적인 지휘감독을 받고 있음에도 노동자의 자격을 인정받지 못하고 열악한 근무환경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동조합 설립을 통해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3권’을 쟁취하기 위해 거리로 갈 수밖에 없다”며 “업무태만으로 일관하며 우리의 발목을 잡는 노동청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도중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서울고용노동청을 규탄한다’ 등의 푯말을 들고 코웨이와 서울고용노동청의 안일한 대응을 질타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