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배출가스 조작 혐의로 검찰 압수수색
벤츠코리아, 배출가스 조작 혐의로 검찰 압수수색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05.2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의 한 벤츠 전시장 사진=박근제기자)
벤츠 전시장 사진= 톱데일리DB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검찰이 배출가스 장비를 불법 조작해 국내에서 차량을 판매하다가 적발된 메르세데스-벤츠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2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한윤경 부장검사)는 이날 정오까지 서울 중구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하루 전인 27일에도 벤츠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6일 환경부는 벤츠코리아, 한국닛산, 포르쉐코리아가 국내에 판매한 경유차량 14종, 총 4만381대에서 배출가스 불법조작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각각 벤츠 3만7154대, 닛산 2293대, 포르쉐 934대다. 포르쉐와 닛산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환경부 조사 결과 벤츠 경유차 12종은 차량 주행 시작 후 운행 기간이 증가하면 질소산화물 환원 촉매(SCR)의 요소수 사용량을 감소시키거나 재순환장치(EGR) 가동률을 낮추는 방식의 조작이 이뤄졌다. 실제 도로를 주행할 경우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은 실내 인증 기준(0.08g/㎞)의 최대 13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21일 "소비자를 우롱하며 국민의 건강과 자연환경을 훼손해온 벤츠·닛산·포르쉐의 행위는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등에 해당한다"며 이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환경부에서 이달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고발한 데 따른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벤츠코리아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 이후 국내 판매예정인 상당수의 벤츠 신모델이 형식승인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