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어림없는 청춘’ 7월 개막…캐스팅 공개
창작뮤지컬 ‘어림없는 청춘’ 7월 개막…캐스팅 공개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06.0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창작뮤지컬 ‘어림없는 청춘’이 오는 7월 25일부터 8월 9일까지 CJ아지트 대학로에서 공연된다.

2018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에 선정돼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공연된 이후 1년 여의 개발 과정을 거쳤고, CJ문화재단에서 공연계 상생 차원으로 소규모 창작단체∙극단의 가능성 있는 작품들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스테이지업 공간지원사업 2020년 공모에 선정되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오르게 됐다.

작품은 어림없는 것을 꿈꾸었던 다섯 명의 청춘과 시간이 흘러 어른이 되어버린 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제작사 네모스테이지는 “우리 모두 그 시절을 겪을 예정이거나, 겪고 있거나, 이미 겪어냈다. 이 작품을 통해 청춘을 지나온 누군가는 잊고 있던 청춘으로부터 위로를 얻고, 청춘의 한복판에 있는 누군가는 힘차게 청춘을 통과하며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세대를 아우르는 작품의 메시지를 밝혔다. 청춘의 시기를 지나는 반짝이는 인물들을 통해 관객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 찍는 것이 취미이며 진솔한 매력으로 누구에게나 사랑 받는 ‘정완’ 역에는 현석준(뮤지컬 ‘최후진술’, ‘해적’, 연극 ‘오펀스’ 외)이 출연한다. 자신의 몸에 스타의 피가 흐른다고 믿으며 월드스타를 꿈꾸는 ‘나주영’ 역에는 김지웅(연극 ‘지구를 지켜라’,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무한동력’ 외)이 캐스팅됐다. 학교에서 알아주는 문제아지만 속은 순수한 문학소년인 ‘오강식’ 역은 박상윤(연극 ‘조치원 해문이’, ‘아웃팅’, 음악극 ‘낭떠러지의 착각’ 외)이 분한다. 엄친아 금수저로 태어났지만 자발적 2등 인생을 사는 ‘차원재’ 역은 다수의 뮤지컬 독회와 단편영화에 출연한 윤승우가 함께한다. 어중간한 존재감과 애매한 성격으로 고민하는 평범한 학생 ‘김민석’ 역은 지승태(연극 ‘영지’ 외)가 연기한다.

청춘의 시작과 끝자락을 담아낸 뮤지컬 ‘어림없는 청춘’은 티켓 오픈에 앞서 6월 중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다. 크라우드 펀딩의 리워드로 공연 예매권이 제공되며 7월 중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은 7월 25일부터 8월 9일까지 CJ아지트 대학로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