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 실수로 넘겨”…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묵인’
“단순 실수로 넘겨”…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묵인’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7.1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측 “서울시에 성추행 사실 알렸지만, 소용 없어”
피해자가 어떤 경로로 비서 임용됐는지도 풀어야 할 숙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린 은평구 소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사진=최종환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린 은평구 소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사진=최종환 기자)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측은 “서울시에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묵인당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오랫동안 방조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이자 피해자인 A 씨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법률 대리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사건 배경 및 피해자 입장은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이 대독했다.

톱데일리DB=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톱데일리DB=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이미경 소장은 피해자 A 씨가 “박원순 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다”며 “서울시에 해당 사실을 알렸지만, 담당 직원은 단순 실수로 여겼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해가 있다는 말조차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측의 주장대로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A 씨의 목소리를 묵인한 것으로 밝혀지면 논란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A 씨가 고소장을 접수한 지난 8일 박원순 시장측이 해당 사실을 인지한 부분도 풀어야 할 숙제다. 고인이 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고소장 접수 다음 날 잠적했다가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해자측은 박 시장측이 경찰 수사 상황을 어떻게 인지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소장은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됐다”며 “서울 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시스템을 믿고 위력 성폭력 피해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자 A 씨가 어떤 경로로 박 전 서울 시장의 비서가 됐는지도 의문이다. 시장 비서 채용 과정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톱데일리DB=김재련 변호사가 ‘비밀 대화방 초대’ 증거 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톱데일리DB=김재련 변호사가 ‘비밀 대화방 초대’ 증거 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김재련 변호사는 경과보고를 통해 “피해자는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울 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 근무했다”며 “서울 시청의 요청으로 시장실 면접을 본 후, 비서실 근무를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당시 A 씨는 시장 비서직에 지원하지 않았음에도 서울 시청 비서직으로 임용됐다. 다른 누군가가 A 씨를 추천했거나, 박 전 시장 요청으로 근무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건 전후 정치권이나 제3자의 외압 등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측은 회유가 있었느냐는 기자의 질의에 “피해자는 지난 8일 고소장을 접수했다. 공식적으로 비공식적으로 피해자에게 가해진 압력은 없었다”며 “고소 사실에 대해 서울시측에 암시한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건 은폐 의혹에 대해 “(A 씨가) 어느 부서 누구를 통해 피해 사실을 알려졌는지 아직 알 수 없다. 내부 확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측은 “서울시에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묵인당했다”고 주장했다.(사진=최종환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측은 “서울시에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묵인당했다”고 주장했다.(사진=최종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