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대비상체제 시국에 ‘불꽃 축제’
北, 최대비상체제 시국에 ‘불꽃 축제’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7.2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전승절 67주년 맞아 대규모 축포 발사
로동신문 “주체사상탑 상공에 메아리쳐”
로동신문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가 진행됐다.(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로동신문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가 진행됐다.(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톱데일리 최종환 기자 = 북한이 휴전협정 67주년을 맞아 화려한 불꽃 축제를 벌였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최대비상체제를 전환했지만, 전승절 분위기는 한껏 띄우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28일 “조국해방전쟁승리 67돇을 경축하는 축포발사가 27일 평양에서 진행됐다”며 “수많은 군중들로 흥성이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북한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을 전승절 혹은 ‘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기억하고 있다. 올해에는 제6차 전국노병대회도 열려 분위기가 더욱 고조됐다.

로동신문에 따르면,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는 대규모 축포 행사가 진행됐다.

신문은 “‘조국보위의 노래’와 함께 위대한 승리자들에게 드리는 인민의 경의를 담아 축포의 불줄기들이 솟구쳐 올랐다”며 “주체사상탑 상공에 아름다운 오각별 모형을 펼치자 군중이 터치는 격정의 환호성이 수도의 밤 하늘가에 메아리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끝없이 터져 오르는 경축의 축포를 격정 속에 바라보며 군중들은 주체적인 군사사상과 탁월한 전략전술로 제국주의강적을 타승했다”며 “불줄기가 야공을 향해 치달아 올라 전승절의 밤을 이채롭게 장식했다”고 묘사했다.

초록·빨간·노란색 등이 어우러진 불꽃은 북한 인민군을 기리는 조형물 위에서 쏘아 올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로동신문은 “전승절의 밤하늘에 울려 퍼진 장쾌한 불뢰성은 혁명보위정신을 신념으로 간직한다”며 “주체혁명의 위대한 새 승리를 이룩해나갈 우리 인민의 신념과 의지를 더욱 굳게 해주었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의심 환자인 탈북민이 최근 재입북함에 따라 내려진 조치다. 개성시는 즉시 봉쇄됐고, 주민들도 격리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자위적 ‘핵억제력’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억제력으로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라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대남 메시지는 내놓지 않아 향후 남북관계를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지난 27일 오후 9시 평양 ‘주체사상탑’ 일대에서 대규모 축포 행사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