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라소니 아카데미’ 김상중, 역사 현장 답사 도중 분노 폭발
‘스라소니 아카데미’ 김상중, 역사 현장 답사 도중 분노 폭발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3.1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김상중이 역사의 현장을 답사하던 도중 역대급 ‘분노 게이지’를 폭발시킨다.

18일(목) 밤 11시 2회를 방송하는 MBN ‘아는척쌀롱-스라소니 아카데미’에서는 ‘아카데미 원장’ 김상중이 숨겨진 역사의 현장을 직접 찾아, 회원들에게 ‘아는 척’을 할 수 있는 인문학 지식을 전해주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상중은 정조가 혜경궁 홍씨의 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지은 수원 화성행궁의 봉수당과 정조대왕의 사당이었던 화령전을 찾는다. 과거 작품에서 정조 역할을 맡은 경력으로 ‘정조 전문가’를 자처한 김상중은 봉수당과 화령전에 숨어 있던 사연을 전하는 역사 전문가의 ‘대반전급’ 비화에 충격을 받는다.

조선의 정취가 듬뿍 묻어있는 공간이 일제 강점기 시절 다른 용도로 운영되었다는 이야기에 그는 “어떻게 이런 곳에 그런 일을 벌일 수 있느냐, 굉장히 자존심이 상한다”며 분노한다. 민족말살 정책의 검은 속내를 맞닥뜨린 김상중은 “역사를 알면 알수록 화가 나는 부분이 많다”며 말을 잇지 못한다.

그런가 하면 아카데미 회원들과 두 번째로 만난 김상중은 의외의 털털한 면모로 회원들의 마음을 완전히 녹인다. “첫 방송 후 친구들이 ‘그것이 알고 싶다’ 아저씨와 함께 방송하는 걸 부러워했다”며 친근감을 드러내는 문학평론가 허희에게 김상중은 “앞으로 제대로 ‘아는 척’을 하고 싶으면 ‘그알 형님’이라고 불러라”며 빗장을 오픈, 시작부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다.  

제작진은 “김상중이 역사 전문가의 상상 초월 이야기에 격한 감정을 드러냈고 지주연은 급기야 눈시울을 붉혔다. 답사 화면을 보던 회원들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 화성행궁의 비밀이 시청자들에게도 현실 공감을 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MBN ‘아는척쌀롱-스라소니 아카데미’는 국내 최고의 ‘인문학 어벤저스’가 모여 ‘커피 무료 나눔권’을 걸고 지식 대결을 벌이는 본격 ‘뇌 호강’ 프로그램이다. 일주일을 풍성하게 해주는 ‘지식 토크’와 ‘인문 기행기’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TV판 클럽하우스’의 탄생을 알려 호평받았다. 18일(목) 밤 11시 2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