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라소니 아카데미’ 윤태양, 중국발 ‘김치 공정’ 사태에 ‘돌직구 일침’
‘스라소니 아카데미’ 윤태양, 중국발 ‘김치 공정’ 사태에 ‘돌직구 일침’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03.1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동양철학 박사 윤태양이 중국발 ‘김치 공정’ 사태에 뼈를 때리는 ‘돌직구 일침’을 건넨다.

동양철학 교수이자 ‘21세기 유교보이’ 윤태양은 18일(오늘) 밤 11시 2회를 방송하는 MBN ‘아는척쌀롱-스라소니 아카데미’에서 중국발 ‘김치 공정’ 사태를 언급하며 상세한 팩트 체크에 나선다. ‘김치는 김치일 뿐 오해하지 말자’라는 주제로 ‘아는 척 토크’에 나선 윤태양은 “올 초부터 중국에서 불편한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며 언짢은 심기를 드러낸다.

이후 윤태양은 중국에서 ‘김치 종주국’의 근거로 내세우는 고대 문헌의 구절을 면밀히 해석하며 반박에 나선다. 역사 크리에이터 라임양 또한 “드라마 ‘킹덤’의 인기가 높아진 후 중국에서 갓을 쓰고 한복을 입은 드라마가 등장했다”고 밝히며 토론에 불을 붙인다. 이야기를 듣던 윤태양은 “중국이 안쓰럽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공자의 명성에 먹칠을 하는 행동을 하는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다.

더욱이 “손흥민이 중국 사람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는 문화평론가 김갑수의 이야기에 김상중과 지주연은 “좋은 건 다 중국 것인가”라며 허탈한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중국 온라인발 ‘손흥민 루머’에 대한 아카데미 회원들의 ‘찐 반응’과, 이들이 논의한 현명한 대처법에 관심이 모인다.

한편 ‘스라소니 아카데미’는 원장 김상중을 필두로 지주연-김소영-김갑수-김정현-윤태양-허희-라임양 등 ‘아는척쌀롱’에 모인 회원들이 ‘커피 무료 나눔권’을 걸고 지식 대결을 벌이는 ‘뇌 호강’ 프로그램. 18일(오늘) 밤 11시 2회를 방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